오세훈 “송현광장 이승만기념관 건립은 국민공감대 전제돼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6: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24회 시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유정인 의원의 시정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송현광장 거론에 "추진위 요청 검토단계…여론 따라 논의"…"공과 50대 50 전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승만기념관 건립 관련해 "국민적 공감대가 전제돼야 한다"며 "여론 형성 과정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11일 제324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이승만기념관 건립 추진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정준호 시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건립 부지로 종로구 열린송현녹지광장이 거론되는 데 대해 "입지를 반대하는 분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불교계에서 반대를 표명하고 계셔서 얼마 전 건립추진위 쪽에 ‘의견 달리하는 분들 계시니 직접 협의해주실 수 없겠느냐’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원회 쪽에서 직접 접촉해 대화하다 보면 해법이 마련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논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추진위 위원장은 김황식 전 총리가 맡고 있다.

오 시장은 또 기념관 성격과 관련해서는 추진위와 대화해본 결과, "모든 역사적 인물은 공과가 있다는 것을 전제로 공과를 50대 50으로 전시한다는 취지"라며 "그렇게 되면 (이승만기념관이라는) 이름에서 오는 오해는 불식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충분히 국민적 논의가 이뤄질 시간적 여유를 갖고, 논의가 이뤄진 결과 여론이 형성되는 데에 따라 이곳(송현광장)이 가장 적지냐 하는 논의가 시 차원에서 있어야겠고 의회 차원에서도 의견을 모아야 일이 진척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다만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치우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그분이 마지막에 물러나실 때의 일 때문에 그전에 있었던 업적까지도 전부 필요 이상으로 폄하된 측면이 있다"며 "그쪽(역사적 평가)으로 논쟁이 흐르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더 기념관이 필요한지도 모르겠다.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김군찬 기자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