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핵협의그룹 대표단, 韓 육군미사일전략사 첫 방문…미측 “韓 전략사 창설 지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5: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창래(앞줄 왼쪽 두번째)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비핀 나랑(앞줄 왼쪽 세번째) 미국 국방부 우주정책차관보 대행 등 한미 NCG(핵협의그룹) 대표단이 11일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를 처음으로 공동 방문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제3차 NCG 회의 계기 조창래 국방정책실장· 비핀 나랑 미 우주정책차관보 등 대표단 방문

국방부는 조창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비핀 나랑 미 국방부 우주정책차관보 대행이 제3차 핵협의그룹(NCG) 회의와 연계해 11일 한국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를 공동로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에는 한미 국방·외교·군사 당국의 NCG 고위급 관계관들이 함께했다.

지난해 7월 NCG 출범 후 미측은 지난해 7월 켄터키함의 부산항 방문, 지난해 10월 전략폭격기 한반도 착륙 등을 통해 한국 방어를 위한 미국의 철통같은 의지를 표해왔다.

이번 방문은 NCG의 핵심과업인 한미 핵·재래식 통합(CNI· Conventional Nuclear Integration) 노력에 기여할 수 있는 한국측 첨단 재래식 능력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기 위해 한미 공동으로 처음 시행했다. 한미 핵·재래식 통합은 북핵 억제·대응을 위한 한국의 재래식 능력과 잠재적인 미국 핵능력의 통합을 의미한다.

한미 NCG 대표단은 이번 방문을 통해 우리 첨단 미사일의 능력과 태세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김규하 육군 미사일전략사령관은 "우리의 미사일 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정확도와 파괴력을 갖춘 우수한 무기체계로, 한미 핵·재래식 통합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NCG 공동대표는 동맹의 능력이 핵을 포함한 북한의 공격에 대응할 준비가 돼있음을 확인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기 위해 한측의 능력을 활용하는 최선의 방안을 논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조창래 국방정책실장은 "한국의 첨단 재래식 능력 강화가 억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한미 핵·재래식 통합 관련 한측의 핵심부대인 전략사령부 출범을 통해 앞으로 그 능력이 더욱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핀 나랑 차관보대행은 "한국 무기체계의 중대한 진전을 보여주는 한국의 첨단 재래식 능력을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한국 전략사령부 창설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