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외국무관단, 6·29 제2연평해전 참전장병에 62만 9000원 장학기금 전달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6: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서울 마포구 서울함공원에서 실시한 주한외국무관단 주관 바다사랑 해군장학재단 기부행사에서 주한 외국무관단장 로드리고 페레스(왼쪽)가 강동길(오른쪽) 해군참모차장에게 제2연평해전 승전일 6월29일을 기념해 62만 9000원을 바다사랑 해군 장학재단에 기부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해군 제공


3.57㎞ 걸으며 제2연평해전 승전 기억, 해군 군악대 연주



주한 외국무관단은 11일 서울 마포구 소재 서울함공원에서 장학기금 전달식과 제2연평해전 기억 명예 걷기대회를 개최했다고 해군이 밝혔다.

제2연평해전 참전장병과 국가를 위해 헌신한 군 장병들을 함께 기억하자는 취지로 지난해 7월 처음 시작된 장학기금 전달 행사는 올해로 2회째를 맞았다.

주한 외국무관단은 제2연평해전 승전일인 6월 29일을 기념해 이날 62만 9000원을 바다사랑 해군 장학재단에 기부했다. 이후 각국 대사관별로 장학재단에 추가 금액을 기부할 예정이다.

장학기금 전달식에 참가한 제2연평해전 참전장병들도 당시 승조했던 참수리-357호정 흘넘버를 의미하는 35만 7000원을 기부했다.

바다사랑 해군 장학재단은 전사·순직한 해군 장병의 유가족 및 경제적으로 어려운 장병의 자녀를 후원하는 장학재단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서울 마포구 서울함공원에서 주한 외국무관단 주관으로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실시한 기부행사에 참가한 참가자들이 제2연평해전 승전을 기억하고 참전 장병의 명예를 헌양하기 위해 서울함공원에서 양화대교까지 3.57km를 함께 걷고 있다. 해군 제공



이날 행사 참가자들은 서울함공원에서 양화대교까지 3.57㎞를 함께 걸으며 제2연평해전 승전을 기억했다. 또한 해군 군악대의 군악 연주회가 1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이날 행사엔 23개국 주한 외국무관, 주한 콜롬비아 부대사, 강동길 해군참모차장(중장), 이희완 국가보훈부 차관 등 제2연평해전 참전 장병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