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지난 9일 중부전선 침범한 북한군에 경고사격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1:52
  • 업데이트 2024-06-11 12:00
프린트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한 날

북한군 수십 명이 우리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지난 9일 강원도 중부전선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남하했으며,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에 퇴각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하던 북한군 일부가 9일 낮 12시 30분쯤 MDL을 단순 침범했다”며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후 북상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북한군 인원은 수십 명에 달했으며, 삽과 곡괭이 등 작업 도구를 휴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병도 일부 포함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군은 사람이 드나들지 않는 숲을 따라 이동했으며, MDL을 50m 정도 남하했다가 우리 군 전방초소(GP) 감시병에 의해 발각됐다.

북한의 ‘오물 풍선’ 살포 이후 남북 간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북한군이 MDL을 남하해 DMZ 남쪽 지역에 지뢰매설 등 작업을 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도 우리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9일 밤 늦게 “새로운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우리 군은 9일 오후 2시간에 걸쳐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으며, 그 직전에 ‘자유의 메아리 훈련’을 실시했다. 우리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에 나선 것은 6년 만이다.

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om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