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전북 완주군과 신규 물류센터 투자 MOU 체결

  • 문화일보
  • 입력 2021-03-26 14:08
프린트
1000억 투입, 10만㎡ 규모 물류센터 건립

쿠팡은 전북 완주군과 신규 물류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쿠팡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지 불과 2주 만에 이뤄진 국내 첫 투자로, 국내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쿠팡의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다.

쿠팡은 전북 완주군과 체결한 MOU에 따라 완주군에 신규 물류센터 설립을 위해 1000억 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부지 10만㎡에 육박하는 쿠팡 완주 물류센터는 전북도 내 최대 규모의 물류센터가 될 예정이다. 쿠팡은 2000여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기존 고용 관행에 따라 쿠팡은 지역주민 채용을 우선시하고, 성별과 나이에 따른 고용 격차 해소에 기여할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국내 많은 물류기업이 수도권에 물류 시설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것과 달리 쿠팡은 전국에 물류 인프라를 보다 고르게 설립하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 쿠팡은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30개 도시에 100여 개의 독립된 물류센터를 설립해 전국적인 지역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물류 인프라에 대규모 투자를 한 결과 현재 대한민국 인구의 70%는 쿠팡 배송센터로부터 10㎞ 내에 거주하게 됐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 부문 대표는 “전북 완주군과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등이 노력해 주신 덕분에 신규 물류센터를 통해 쿠팡의 고객들에게 더 나은 로켓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완주군과 함께 새로운 물류센터를 설립하고 수천 개의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돼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완주군 사례와 같이 지역 경제에 투자하고, 국내 전역에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항상 쿠팡의 우선 과제”라며 “쿠팡의 IPO를 통한 글로벌 자금 유치로 이제 국내 모든 지역에 투자와 지역사회와의 공동 성장을 크게 확대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박성일 완주군수, 안호영 국회의원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