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서울광장에 이태원참사 분향소 기습설치…충돌로 병원 이송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4 15:38
업데이트 2023-02-04 15:39
기자 정보
박정경
박정경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가 4일 오후 기습적으로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도서관 앞에 추모 분향소를 설치한 가운데 한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경찰·서울시청 공무원들과 대치 과정에서 쓰러져 응급조치를 받고 있다. 제공=뉴시스



광화문 광장 분향소 불허에 시청 앞 기습 설치
경찰·서울시 해산요구·분향소 해체요구 과정에서 유가족과 충돌



이태원 참사 100일째를 하루 앞둔 4일 유가족들이 서울시청 앞 서울 광장에 기습적으로 추모 분향소를 설치했다. 설치를 제지하려는 경찰과 서울시 공무원들이 진입을 시도하면서 참사 희생자의 유가족이 인파에 휩쓸려 쓰러지는 위태로운 상황이 벌어졌다.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는 이날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합동분향소에서부터 종로구 광화문 광장으로 향하는 추모 행진을 진행했다. 주최측 추산 2000여명의 시민이 행진에 동참했다. 당초 유가족들은 지난달 30일 광화문광장 세종로공원 내 추모공간을 설치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서울시가 불허한 바 있다.

이날 오후 1시10분쯤 중구 세종대로 서울도서관(옛 서울시청) 앞에 행진대오가 도착했을 때, 시민대책회의 측은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을 막아 시청 앞에 분향소를 설치하려 한다. 경찰을 막아주십쇼. 분향소 설치를 도와주십쇼”라고 외쳤다. 그러자 희생자들의 영정을 든 유가족과 행진에 참여한 시민들이 서울도서관 옆 인도에 있던 경찰 통제선을 밀어내며 공간 확보에 나섰다. 이를 막으려는 경찰과 시민들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유가족과 시민들은 “추모할 권리를 보장하라”, “시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한 경찰이 이러면 안 된다. 물러나라”고 외치며 시청앞 광장 방향 인도로 올라섰고, 종교인들과 야당 의원들도 선두에 서 경찰을 등진 채 팔짱을 끼고 밀어붙였다.

서울도서관 왼편 인도에 공간이 마련되자 시민대책회의 측 활동가들이 트럭에서 물품과 천막을 하역해 추모소 설치를 시작했다. 시민들도 천막을 손에서 손으로 옮기며 힘을 보탰다. 천막 4개동이 설치되는 동안 유가족들은 영정을 든 채 분향소를 바라보듯 애워쌌고, 이런 유가족들을 추모행진에 참여한 시민들이 팔짱을 끼고 스크럼을 짠 채 감쌌다.

이에 경찰은 확성기를 통해 “신고한 집회 장소가 아닌 시청 광장으로 이동해 집회를 하고 있다”며 불법행위에 대해 채증하겠다고 통지했다. 경찰이 재차 “천막 주변에서 물러나기 바란다. 매우 협소하고 안전사고가 우려된다”고 방송을 하자, 시민들은 “물러가라”고 응수했다.

오후 2시13분쯤 유가족들이 영정 사진을 올리며 분향소 설치는 마무리됐다. 시민대책회의는 분향소를 지키기 위해 시청 앞으로 집회 장소를 옮겼다. 노란 점퍼를 걸친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도 분향소를 지키러 합류했다.

그러나 오후 2시20분께 파란색 ‘재난안전대책본부’ 재킷을 걸친 서울시 공무원 70여명이 분향소 철거를 위해 진입을 시도하면서 또 다시 충돌이 빚어졌다. 이 과정에서 희생자 누나인 A씨가 쓰러져 국립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박정경 기자
주요뉴스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