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특가’ 육회 먹고 수십명 식중독 증상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20:35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특정 플랫폼에서만 2550건 판매…75건 피해 신고
5일 오전 1시부터 판매 중단



온라인에서 특가로 판매한 육회를 먹은 수십 명이 식중독 증상을 호소하고 있어 제조업체 측이 조사에 나섰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등에는 최근 인터넷 쇼핑몰에서 주문한 육회를 먹은 뒤 설사와 구토, 복통 등에 시달렸다는 게시글과 댓글이 여러 건 올라왔다. 이들은 모두 “육회를 먹은 다음 날부터 온 가족이 사흘간 설사에 시달렸다”, “설사와 오한이 심해 응급실에 다녀왔다” 등 비슷한 피해를 호소했다.

한 네티즌은 “1월 19일 핫딜에 올라온 육회를 샀는데 배송이 2월 1일에 왔다”며 “육회 비빔밥으로 맛있게 먹고 즐겼는데 나흘째 설사 중”이라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배송 받자마자 먹고 난 후 다음 날 저녁부터 오한, 설사, 구토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제품은 에펨코리아 등에서 특가 상품을 소개하는 ‘핫딜’ 게시판에 지난달 6일 소개돼 여러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판매됐다. 소스와 고기 200g으로 구성돼 정상가 1만1500원, 할인가 1만810원에 팔렸다. 이커머스 업체 A사 플랫폼에서만 모두 2550건이 판매됐는데 지금까지 모두 75명이 식중독 피해를 신고했다.

A사는 신고가 잇따르자 이날 오전 1시 판매를 종료했다.

육회를 만든 B사는 피해자가 속출한 만큼 오는 6일 제품의 성분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