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고 경부고속도로 건너다가 80대 치매 노인 버스에 치여 숨져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20:54
업데이트 2023-02-05 21:00
기자 정보
오남석
오남석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치매를 앓고 있는 80대 노인이 자전거를 타고 고속도로에 진입했다가 고속버스에 치여 숨졌다.

5일 충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20분쯤 청주시 옥산면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옥산휴게소 앞 1차로에서 80대 A 씨가 고속버스에 치여 숨졌다. A 씨는 자전거를 타고 편도 3차로인 고속도로 본선을 횡단하다가 변을 당했다.

숨진 노인은 옥산휴게소 내 하이패스나들목을 통해 고속도로에 들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앞서 오후 4시 40분쯤에도 자전거를 끌고 고속도로에 들어오려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구조돼 가족에게 인계됐다.

경찰은 “순찰차에 태워 아들에게 데려다줬는데 다시 고속도로에 들어와 사고를 당하셨다”며 “인계 당시 신고가 들어온 경위를 보호자에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 아들은 부친이 치매를 알고 있다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남석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