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하에 갇혔다가 40년만에 가족 품에 돌아온 20세 女산악인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5 21:33
업데이트 2023-02-05 21:35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라 나시온 홈페이지 캡처



1981년 세로 메르세다리오 빙하 암반 등정 중 추락사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남았으나, 인상착의로 가족들 시신 신원확인



아르헨티나에서 40여년 전 실종된 여성 산악인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빙하에 갇혀있던 시신을 다른 산악인이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현지 매체와 영국 미러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산후안주 빙하에서 42년 전 사고로 숨진 산악인 마르타 에밀리아 알타미라노(사진)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유족들은 시신과 함께 발견된 소지품과 인상 착의를 확인한 후 ‘빠띠’라는 애칭으로 불렀던 가족임을 확신했지만, 아직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남은 상태다. 해당 지역에서 지난 40여년간 여성 산악인의 실종 사고가 접수된 적은 없다.

빠띠는 1981년 3월 언니인 코리나, 이탈리아 남성 산악인 3명과 함께 해발 6720미터에 이르는 세로 메르세다리오 등정에 나섰다. 그는 빙하 벽 3분의 2 지점, 해발 5000미터 부근에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나는 떨어지는 순간을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빠띠의 짧은 비명과 떨어지는 소리를 들었다. 당시 빙하 높이에서 떨어지면 생존할 수 없다고 생각해 사망한 것으로 짐작했다고 밝혔다. 언니와 지인은 다음 날 빠띠의 시신을 발견했지만, 크레바스로 인해 옮길 수 없었다.

하산해서 당국에 신고한 뒤 전문가들과 함께 돌아왔을 때는 눈에 덮여 시신을 찾지 못했다. 가족들은 이듬해를 포함해 몇 차례 더 시신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빠띠를 찾는 데 실패했다.

유족들은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나오면 시신을 고향인 투쿠만주로 운반해 마지막 인사를 나눈 뒤 다시 세로 메르세다리오로 가서 유해를 뿌려줄 계획이다. 코리나는 “동생은 만약 산에서 죽게 된다면 유해를 멘도사주에 있는 산악인들의 무덤 또는 떨어진 지점에 뿌려달라고 말한 적이 있다”며 “세로 메르세다리오는 이미 동생의 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