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800m상공 ‘전술핵 폭발 모의실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0 11:58
업데이트 2023-03-20 12:03
기자 정보
조재연
조재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핵탄두 탑재가능한 미사일 발사
북한 “핵폭발 조종·기폭장치 검증”
김정은 “실제 적 공격위한 수단”

한·미, 연합상륙 ‘쌍룡훈련’ 돌입


북한이 남측 주요 대상에 대한 핵 타격을 가정한 전술탄도미사일(KN-23·북한판 이스칸데르) 상공폭발 실험을 강행하는 도발에 나섰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무기가 “적에게 공격을 가할 수 있는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남측을 겨냥해 전술핵무기 사용을 실제 결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면서 노골적 대남 위협을 가했다.

20일 조선중앙통신은 “전쟁 억제력과 핵반격 능력을 실질적으로 강화하고 해당 부대들을 전술핵 공격 임무수행 절차와 공정에 숙련시키기 위한 종합전술훈련이 3월 18일과 19일에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훈련 1일 차인 18일에는 핵공격 명령 하달 및 접수, 핵무기 취급, 가동절차 등에 대한 검열을 했고, 19일에는 전술핵 공격을 모의한 미사일 발사훈련을 진행했다. 통신은 모의 핵탄두를 장착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평안북도 철산군(동창리 일대)에서 동해 800㎞ 사거리에 설정된 목표 상공 800m에서 공중폭발시키는 실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SRBM 상공폭발 실험을 강조하면서 구체적인 고도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통신은 “핵전투부에 조립되는 핵폭발 조종장치들과 기폭장치들의 동작 믿음성이 다시 한 번 검증됐다”고 주장했다. 남측 전역을 겨냥해 미사일에 대한 핵탄두를 실전에 즉각 사용할 수 있는지 그 기술을 시연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우리의 핵전투 무력이 전쟁억제와 전쟁주도권 쟁취의 중대한 사명을 임의의 시각, 불의의 정황하에서도 신속 정확히 수행할 수 있게 준비시키는 데서 중요한 계기로 되였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신범철 국방차관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북핵 능력에 대해 “사실상 실전배치에 임박한 정도의 수준은 와 있다고 평가한다”며 “충분히 대비하기 위해 한국형 3축 체계 조기 구축, 한·미 연합연습 등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미 해군과 해병대는 이날 대규모 상륙훈련인 ‘2023 쌍룡훈련’에 돌입했다.

조재연 기자 jaeyeon@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