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덕민 주일대사 “‘안보 중시’ 日우익에도 변화 감지…韓과 협력 강력 주장”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7 15:05
기자 정보
김유진
김유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재외 공관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귀국한 윤덕민 주 일본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한일 관계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덕민 주일본 한국대사는 27일 최근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일본 내 여론에 대해 "일본 우익 사이에서도 입장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사는 재외공관장회의 참석차 귀국해 이날 오후 서울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기시다 정권이 소신을 갖고 한일관계 문제를 진행해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지 않은가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일본 내 우익이 안보나 역사 정체성을 중시하는 두 그룹이 있는데 "최근 안보를 중시하는 우익 세력은 한국과의 협력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며 "일본 정국에서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사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강제징용 관련 제3자 변제 해법에 대해 "1965년 청구권 협정과 2018년 대법원 판결이 상호 모순되는 걸 정부가 존중해나가면서 해결책을 찾아야 하는 고육지책이었다"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무라야마 담화, 김대중-오부치 공동 선언 등에 명시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라는 표현을 직접 하진 않았지만, 담화를 전체적으로 계승하겠다고 말한 점을 지적했다. 그는 "저도 한일 정상회담 후 대사관 직원들에게 우리가 더 당당해져야 하고 담화를 계승한다고 했으니 이를 토대로 역사 문제에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평가했다.

윤 대사는 "한일 정상회담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라며 "지난 10년간 외교전쟁을 했었지만 이제는 정상적인 한일관계로 전환되는 하나의 계기가 이뤄졌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이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