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127년 그룹 역사 담은 ‘두산 헤리티지 1896’ 개관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8 14: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원(왼쪽 두 번째) 두산그룹 회장과 박지원(〃 세 번째) 부회장이 28일 경기 성남시 분당 두산타워에서 열린 ‘두산 헤리티지 1896’ 개관식에서 신입사원들과 함께 리본을 자르고 있다. 두산그룹 제공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기업인 두산그룹이 28일 127년 역사를 담은 ‘두산 헤리티지 1896’을 경기 성남시 분당 두산타워에 개관했다.

이날 진행된 개관식에는 박정원 회장, 박지원 부회장 등 경영진과 신입사원들이 참석했다. 박정원 회장은 "이 곳은 두산만의 역사를 기념하는 공간이 아니라 대한민국 근현대 기업사와 산업의 발전사를 조망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말했다.

두산 헤리티지 1896은 박승직 두산 창업주가 1896년 종로 배오개(현 종로4가)에 터를 잡고 시작한 ‘박승직상점’ 시절부터 근대기업의 면모를 갖춰가던 20세기 초반의 다양한 사료들까지 갖춰 우리나라 초기 기업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박승직상점은 베, 무명 같은 옷감을 주로 취급하는 포목상이었다.

두산에 따르면 박승직상점은 1920년대 경기 불황 속에도 자본금을 늘리면서 주식회사로 개편했다. 1주당 50원에 1200주가 발행됐다. 두산 헤리티지 1896에는 당시 발행한 증권을 비롯해 회사 현판과 직원명부, 통장, 납세영수증 등 100여 년 전 근대기업 태동기 사료들이 전시돼 있다. 두산 관계자는 "박승직상점은 최초로 직원 출근부를 만들고, 객관적 자료에 기반해 상여금을 지급하는 등 혁신적인 제도를 운영한 근대적인 기업이었다"고 설명했다.

조선 말기 고종과 순종 승하 당시 상인들이 조직한 ‘조선상민봉도단’의 모습을 담은 사진도 있다. 경성포목상조합을 이끌던 박승직 창업주는 고종이 승하하자 상여를 매기 위해 상민봉도단을 결성하고 단장을 맡았다. 앞서 박승직 창업주는 경성 조선상공업자들의 이해를 대변하기 위해 조직한 경성상공협회의 초대 회장을 맡기도 했다.

기획전시실에는 두산 초대회장인 연강 박두병 회장 관련 기록이 보관돼 있다. 박두병 회장이 출장 시 지니고 다닌 타자기와 수첩, 도장 등이 전시돼 있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