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 452명 중 ‘자산 100억대 이상’ 19명… 국무위원 18명은 평균 39억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30 12:01
기자 정보
정철순
정철순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공직자 2037명 재산공개

기초단체장중 ‘100억대’ 4명
강남구청장 532억 전체 1위


국무위원과 대통령실, 사법부, 기초·광역단체장 등 주요 직위자(지방의원·유관단체 등 제외한 452명) 중 100억 대 이상 자산가는 19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국무위원 중 100억 원대 이상 자산가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148억7003만 원을 신고했다. 대통령실 고위공직자 중 100억 원대 이상 자산가는 이원모 인사비서관(443억9353만 원)을 포함해 4명이었으며, 고위법관 중에는 윤승은 법원도서관장(198억6994만 원)을 포함해 10명에 달했다. 광역단체장 중에는 김영환 충북지사가 66억4576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기초단체장 중 100억 원대 자산가는 4명이었고, 532억5556만 원을 신고한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전체 공직자 중 1위였다.

2037명 고위공직자의 재산규모는 20억 원 이상이 3명 중 1명꼴인 638명(31.3%)으로 가장 많았고 △10억∼20억 원 587명(28.8%) △5억∼10억 원 383명(18.8%) △1억∼5억 원 349명(17.1%) △1억 원 미만이 80명(3.9%) 순이었다.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윤석열 정부 첫 국무위원 18명의 평균 재산은 39억9790만 원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대통령실 수석비서관 및 비서관급 참모진 47명의 재산 신고액은 평균 47억6142만 원이었다. 윤 대통령은 76억9726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윤 대통령 본인의 재산은 예금 5억3739만 원이고, 나머지는 부인인 김건희 여사 명의의 부동산과 예금으로 나타났다.

143명 사법부 고위법관 평균 재산은 전년 대비 약 5700만 원 증가한 38억7223만 원으로 나타났다. 전년도 재산을 신고한 고위법관 144명의 경우 평균재산이 약 5789만 원 늘었다. 법무부와 검찰직 고위 간부 51명의 평균 재산은 약 24억9000만 원에 달했다. 재산 공개 대상인 법무·검찰 전·현직 고위 간부 중 재산 신고액이 가장 많은 사람은 노정연 부산고검장으로 전년보다 24억2000만 원 늘어난 80억6000만 원이었다. 노 지검장 다음으로는 이진동 대전지검장(63억4000만 원), 정영학 서울북부지검장(63억3000만 원), 이노공 법무부 차관(62억8000만 원)이 뒤를 이었다.

관보에 따르면 고위공직자 평균 재산은 19억4625만 원으로 집계됐다. 1501명(73.6%)은 지난해보다 재산이 늘었고, 536명(26.4%)은 감소했다. 같은 대상자의 종전 신고액과 비교하면 평균 2981만 원 늘었다. 평균 재산 증가율은 1.5%로 나타났는데, 지금과 같은 방식의 재산공개가 이뤄진 2015년 이후 최저 증가율이다.

한편 정부공직자윤리위는 이번에 공개된 모든 공직자의 재산 변동사항을 오는 6월 말까지 심사할 예정이다. 과다한 재산변동에 대해서는 재산형성 과정을 집중 심사할 계획이며, 직무상 비밀을 이용한 부동산 취득 여부와 법인을 통한 부동산 명의신탁 여부 등을 심층 심사할 방침이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