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원 도시락, 780원 버거…편의점 ‘초저가 전쟁 ’

  • 문화일보
  • 입력 2023-04-01 08: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30일 서울 성수동의 한 이마트24에 ‘원더밥’이 진열돼 있다. 이마트24는 일반 도시락보다 밥 양을 10% 가량 줄이고 볶음김치만 담아 가성비를 극대화한 ‘원더밥’을 1500원에 판매한다. 연합뉴스



‘도시락은 1500원, 햄버거는 780원.’

편의점 업계의 초저가 먹거리 경쟁이 점입가경이다. 밥값도 부담스러운 고물가 시대가 되면서 조금이라도 저렴한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한 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24는 최근 쌀밥과 볶음김치로만 구성된 ‘원더밥’ 도시락을 출시했다. 가격은 1500원. 원더밥은 라면에 밥을 말아 먹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나온 상품이다. 일반 도시락보다 밥은 10%, 볶음김치는 40% 줄이는 대신 가격을 낮췄다. 이마트24는 "라면 등 다른 음식과 함께 먹어도 부담이 없도록 양과 가격을 낮췄다"며 "고물가 속에서 소비자 부담을 최대한 줄이자는 의미에서 가격을 극단적으로 낮춘 상품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CU는 할인 프로모션을 최대한 적용받을 경우 2000원에 살 수 있는 ‘백종원 제육 한판 도시락’을 내놓았다. 2주 만에 100만 개가 팔렸다. 앞으로는 매달 1일부터 11일까지 인기 상품을 할인하는 ‘?퍼세일’도 선보일 예정이다. CU는 △1+1 △4입·6입 맥주 번들 할인 △한정 기간 특가 등 3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상품을 구성했다. 행사 상품은 총 91종으로 생수와 즉석밥, 탄산음료, 세제 등 구매 빈도가 높은 제품들이다. 맥주 18종은 묶음 상품으로 구성해 4개입에 8000원까지 가격을 낮췄다. 48개 제품은 1+1으로 선보이고, 생수 등 한정 특가 상품 7종은 최대 50% 할인한다. 4월 한 달간 햄과 두부, 유부 등 식재료는 최대 30% 할인하거나 1+1으로 내놓는다.

세븐일레븐도 삼각김밥(1100원)과 사이다(1400원)를 구매하면 원가격 2500원에서 78% 할인된 550원에 구매 가능한 프로모션을 진행한 데 이어, 음료·아이스크림 100여 종에 대해 1+1 혜택을 적용하는 ‘굿민세일’을 개최할 예정이다.

GS25가 최근 내놓은 ‘780원 버거’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원래 가격은 3900원이지만 통신사 할인·행사 카드 등으로 최대 80% 할인율을 적용할 수 있게 했다. 또 GS25는 지난 2월부터 매월 20일~말일에 ‘갓세일’이란 이름으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3월 행사에선 라면, 우유, 맥주, 건전지 등 72종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고 있다. GS25 관계자는 "소비자들을 붙잡기 위해 초저가 할인을 회사의 시그니처 행사로 육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