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대책 후 서울 첫 분양 영등포자이, 예비당첨자 계약 ‘완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4-01 20:11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GS건설의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모델하우스를 살펴보는 방문객들. 연합뉴스



"입지 여건 좋고 합리적 분양가"…3.3㎡당 3411만 원


정부의 1·3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에서 처음으로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내 눈길을 끌었던 GS건설의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자이 디그니티’가 예비 당첨자 계약에서 ‘완판’됐다.

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일반분양 물량 185가구는 이날 모두 계약을 마쳤다.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 정당계약 계약률은 약 85%를 기록했다. 부적격자 등 나머지 15% 물량은 이날 예비 당첨자 대상 계약이 모두 완료됐다.

이 단지는 지난달 초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일반공급 98가구 모집에 1만9478명이 몰려 평균 19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예비 당첨자 계약에서 100% 완료되는 경우는 극히 이례적인 경우"라며 "교통과 교육, 편의시설 등 입지 여건이 좋고 분양가도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으로 책정된 것이 수요자들을 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영등포자이 디그니티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3411만 원으로 책정됐다. 이에 따라 59㎡는 8억5000만 원대, 84㎡는 11억5000만 원대에 분양가가 형성됐다. 영등포자이 디그니티는 지하 2층∼지상 최고 35층, 4개 동, 707가구 규모다. 입주는 오는 2026년 3월로 예정되어 있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