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 남경필 장남, 영장 기각 닷새 만에 다시 구속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4-01 16:44
업데이트 2023-04-01 17:19
기자 정보
염유섭
염유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가 구속영장 기각으로 풀려난 지 닷새 만에 또다시 같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남모 씨가 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가 영장 기각으로 풀려난 지 닷새 만에 또 투약한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장남이 결국 구속됐다.

수원지법 조정민 영장전담 판사는 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경찰이 신청해 검찰이 청구한 남 모(32)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판사는 “범죄가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발부 사유를 밝혔다.

지난달 30일 남 씨는 성남시 분당구 소재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집 안에 있던 가족은 오후 5시 40분쯤 남 씨가 이상 행동을 보이자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남 씨를 긴급체포했다.

이후 경찰은 남 씨의 소변에 대한 마약 간이 시약 검사를 벌였고,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남 씨는 지난달 23일 용인시 기흥구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도 필로폰을 투약했다가 가족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으나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풀려났고, 닷새 만에 다시 마약을 투약했다.

남 씨는 지난 1월 경남 창녕군에 위치한 국립부곡병원에서 마약 관련 치료를 받던 중 “펜타닐을 투약했다”며 경찰에 자수했고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남 씨는 2017년 중국 베이징과 서울 강남구 자택 등에서 여러 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거나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고 이듬해 징역 3년·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염유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