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중국 “오늘부터 3일간 대만포위 훈련”…차이-매카시 회동에 보복

  • 문화일보
  • 입력 2023-04-08 11:14
  • 업데이트 2023-04-08 13: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대만 해협의 중간선 너머로 실탄 포격을 가한 지난해 8월 4일 미사일이 발사되는 장면이 중국 관영 CCTV를 통해 방송되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군 “대만 독립세력과 외부세력 유착·도발에 대한 엄중 경고”
중, 10일 오전 7시~오후 8시 대만해협서 실탄사격 훈련 실시 예고
대만 “중국 군용기 13대·군함 3척 식별…차분히 이성적 대응할 것”


중국이 8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의 회동에 대응해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의 군사훈련에 돌입했다.

중국은 8일부터 10일까지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전투 순찰과 연합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만을 담당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스이 대변인은 이날 “동부전구는 8~10일 대만해협과 대만섬 북부, 남부, 대만섬 동쪽 해·공역에서 대만 섬을 둘러싸는 형태의 전투 경비순찰과 ‘날카로운 검 연합훈련’을 계획대로 조직한다”고 발표했다.

스 대변인은 “이는 ‘대만 독립’ 분열 세력과 외부 세력의 유착·도발에 대한 엄중한 경고이자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수호하기 위한 필수적인 행동”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진행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의 회동에 대한 보복 조치로 풀이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8일(현지시간) 대만이 통제하는 마츠 제도와 가까운 중국 푸젠성 푸저우 앞바다에서 행해진 연습 도중 중국 전함이 항해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7일 중국 푸젠성 해사국은 성명을 통해 오는 10일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핑탄현 앞 대만해협에서 실탄 사격 훈련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는데, 이번 훈련의 일환인 것으로 보인다. 핑탄은 대만 북부 신주현에서 126㎞ 떨어져 있는 곳이다.

이와 관련, 대만 국방부는 현지시간 7일 오전 6시부터 8일 오전 6시 사이에 대만 주변에서 중국군 군용기 13대와 군함 3척을 식별했으며, 이 중 군용기 4대는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들어왔다고 밝혔다.

중국의 훈련 발표에 대해 대만 국방부는 8일 “충돌을 고조시키거나 갈등을 부추기지 않고, 신중한 태도를 가지고 차분하고 이성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8일부터 무력시위를 시작한 것은 5∼7일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찾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지난달 27일부터 10여일간 중국을 방문한 마잉주 전 대만 총통 등 ‘외빈’들이 7일 중국을 떠난 직후를 ‘타이밍’으로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군은 지난해 8월 낸시 펠로시 당시 미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했을 때도 대만을 봉쇄한 채 대만 상공을 통과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대만해협에 장거리포를 쏟아부으며 미국과 대만을 동시에 겨냥하는 강력한 화력 시위를 벌인 바 있다.

차이 총통은 지난달 29일부터 9박 10일 일정으로 중앙아메리카 2개국 순방길에 올라 미국에 들른 지난 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도서관에서 매카시 의장과 회동했다. 미국은 1979년 중국과 수교하면서 국제적으로 ‘하나의 중국’만 인정하라는 중국의 요구에 따라 대만과 단교한 바 있다. 대만 현직 총통이 미국 땅에서 하원 의장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중국 국방부와 외교부 등 5개 기관은 차이잉원-매카시 회동 직후인 지난 6일 “결연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7일엔 대만의 주미 대사 격인 샤오메이친 주미 대만 대표와 차이 총통의 미국 방문 활동에 관여한 레이건도서관, 허드슨연구소 등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중국은 이번 훈련 전에 이미 항공모함을 띄우고 군용기와 군함을 대만해역에 보내는 등 군사적 경고를 해왔다.

중국의 항공모함 산둥함이 5일 대만을 지나 서태평양에서 훈련하고 있다고 중국 언론이 6일 보도했다. 또 대만의 추궈정 국방부장은 중국 항공모함이 대만 동부 해안에서 약 200해리(370km) 떨어진 지점에 자리 잡고 있다고 밝혔고, 일본 방위성도 산둥함이 대만 동쪽으로의 항행이 처음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대만 국방부는 5일 오전 6시부터 24시간 동안 대만 주변에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Ka-28 대잠수함 헬리콥터 1대를 비롯해 군함 3척을 포착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중국 헬리콥터는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ADIZ)을 침범했다가 중국으로 되돌아갔다. 대만군은 즉각 전투기를 출격시키고 기체 추적을 위한 방공 미사일 시스템을 가동했다.

김충남 기자
관련기사
김충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