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42대·함정 8척 대만해협 중간선 넘어”… 뿔난 중국, ‘고강도 무력시위’

  • 문화일보
  • 입력 2023-04-08 14:06
  • 업데이트 2023-04-08 14: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CHINA-TAIWAN-POLITICS 중국 군이 8일부터 사흘간 대만 포위 군사훈련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날 대만에서 가장 가까운 중국 푸젠성 핑탄섬의 한 등대를 방문한 관광객들 앞쪽으로 멀리 떨어져 있는 배가 대만해협 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핑탄은 대만 북부 신주현에서 126㎞ 떨어져 있는 곳이다. AFP 연합뉴스



차이-매카시 미국 회동에 보복…“대만-필리핀 사이 해협서 대함·대잠 훈련”
中, 사흘 일정 ‘날카로운 검 훈련’ 돌입…“중국 분열세력 경고이자 주권 수호 필수 행동”
대만 “충돌 고조나 갈등 부추기지 않고 차분히 이성적으로 대응할 것”



중국이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의 미국 내 회동에 대응해 군용기 수십대와 함정들을 동원해 대만을 포위하는 강도 높은 무력시위에 돌입했다.

대만을 담당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스이 대변인은 “동부전구는 8∼10일 대만해협과 대만섬 북부, 남부, 대만섬 동쪽 해·공역에서 대만 섬을 둘러싸는 형태의 전투 경비순찰과 ‘날카로운 검 연합훈련’을 계획대로 조직한다”고 8일 발표했다.

스 대변인은 “이는 ‘대만 독립’ 분열 세력과 외부 세력의 유착·도발에 대한 엄중한 경고이자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수호하기 위한 필수적인 행동”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중국 군용기 42대와 함정 8척이 이날 아침(현지시간)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고 밝혔다.

대만 해협 중간선은 1954년 12월 미국과 대만 간 상호방위 조약 체결 후 1955년 미국 공군 장군인 벤저민 데이비스가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선언한 비공식 경계선이다. 작년 8월 낸시 펠로시 당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중국은 이 선 너머로 군용기와 군함을 상시로 파견해왔다. 당시에도 중국은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훈련 구역을 설정해 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고강도 무력 시위를 벌인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또 대만과 필리핀 사이에 위치한 바시 해협 부근에서 중국이 대함 공중 공격과 전자전 시뮬레이션을 하고, 대잠 훈련도 실시했다고 대만 안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의 이번 훈련은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레이건도서관에서 진행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의 회동에 대한 보복 조치로 풀이된다. 대만 현직 총통이 미국 본토에서 미국 하원의장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앞서 7일 중국 푸젠성 해사국은 성명을 통해 오는 10일(현지시간)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핑탄현 앞 대만해협에서 실탄 사격 훈련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는데, 이번 훈련의 일환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핑탄은 대만 북부 신주현에서 126㎞ 떨어져 있는 곳이다.

앞서 중국 국방부와 외교부 등 5개 기관은 차이잉원-매카시 회동 직후인 지난 6일 “결연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7일엔 샤오메이친 주미 대만 대표와 차이 총통의 미국 방문 활동에 관여한 레이건도서관, 허드슨연구소 등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중국 중국 인민해방군 남부전구의 군용기가 지난해 8월 7일 대만 해협 일대에서 비행 훈련을 하고 있다. 신화 연합뉴스

8일부터 무력시위를 시작한 것은 5∼7일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찾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지난달 27일부터 10여일 간 중국을 방문한 마잉주 전 대만 총통 등 ‘외빈’들이 7일 중국을 떠난 직후를 ‘타이밍’으로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훈련 발표에 대해 대만 국방부는 이날 “충돌을 고조시키거나 갈등을 부추기지 않고, 신중한 태도를 가지고 차분하고 이성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김충남 기자
관련기사
김충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