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포르노 중독자 장경태 의원 사퇴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3-04-27 15:11
  • 업데이트 2023-04-27 15: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 환영 나온 화동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혁신의힘 “장, 상대를 악마화하는 구태 정치” 비판

국민의힘 원외 청년 정치인들 모임 혁신의힘이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혁신의힘은 26일 성명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의 국빈 방문 일정 중 화동의 볼에 입을 맞춘 것을 ‘성적 학대’라고 주장한 장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혁신의힘은 성명에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화동의 볼에 입을 맞춘 적이 있다”며 “외교 행사에서 정상적인 행동도 하나 하나 억지로 성적인 의미를 부여해 왜곡하는 장 의원이야말로 ‘외교 포로노’ 중독자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혁신의힘은 성명에서 “팬덤정치에만 영합하는 구태 청년 정치는 ‘청년’이라는 이름도 ‘정치’라는 단어도 어울리지 않는, 그저 척결돼야 할 구태”라며 “상대를 악마화시키고 반사이익으로 정치하는 데에만 혈안인 장 의원이 더 이상 청년의 이름에 먹칠하지 말고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장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윤 대통령이 미국에 도착해 환영행사에서 화동의 볼에 입을 맞췄다”며 “미국에선 아이가 동의하지 않는 경우 아이의 입술이나 신체 다른 부분에 키스하는 건 성적 학대행위로 간주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수조 리더스클럽 대표, 송영훈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 옥지원 미래여성전략포럼 대표, 이문열 경기북도희망포럼 대표, 강대규 법무법인대한중앙 변호사가 공동대표로 있는 혁신의힘은 계파를 초월해 정치개혁을 추구하는 국민의힘 당내 청년 모임이다.

허민 전임기자
허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