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뒷북 진상조사단 구성… 국민의힘 ‘김남국 방지법’ 추진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0 11:50
프린트
민주, 의혹보도 5일만에 대응나서
가상화폐 전수조사 주장도 제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김남국 의원의 ‘86억 코인’ 투자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하자 뒤늦게 진상조사단 구성에 나서면서 ‘늑장’ 대응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일을 계기로 국회의원의 가상화폐 투자 실태를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는데, 국민의힘도 이번 주 중 공직자의 가상자산 신고를 의무화하는 이른바 ‘김남국 방지법’ 추진에 나선다.

민주당 관계자는 10일 문화일보 통화에서 “김 의원이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달라고 당에 요청했는데 어느 정도 지도부와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안다”며 “진상조사단 구성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의혹 보도 후 닷새만으로, 지도부가 그간 공식적인 유감 표명이나 구체적인 조치를 미루면서 이를 수수방관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국민의힘에 이어 민주당 내에서도 국회의원의 가상화폐 투자 현황을 전수조사하자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진상조사의 대상과 범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서 “우리 당이든 국민의힘 의원이든 전수조사를 해봐야 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본인이나 자식들이 코인에 투자한 의원들이 꽤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주 중 공직자들이 보유한 가상자산을 재산등록 대상에 포함시키고 거래 내역 공개를 의무화하는 ‘김남국 방지법’을 추진한다. 민주당 역시 가상자산 등록 의무화 법안을 신속 처리하는 데 동의하고 있어 여야가 머리를 맞대 법안 통과에 나설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부터 내년 총선을 앞둔 당무 감사에 돌입한다. 2019년 이후 4년 만이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