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GPT 아버지도 “AI, 미국 대선서 악용될 우려”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7 11: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선서” 샘 올트먼(오른쪽부터) 오픈AI(인공지능) CEO, 개리 마커스 뉴욕대 교수, 크리스티나 몽고메리 IBM 부회장 겸 최고개인정보보호책임자가 16일 미국 상원 법제사법위원회 사생활·기술·법소위가 개최한 AI 청문회에 참석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美의회 첫 ‘AI 청문회’

“허위정보 위험… 국제표준필요”
증인출석 올트먼 CEO의 경고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할 시기”
IBM부회장도 정밀규제 요구


워싱턴 = 김남석 특파원 namdol@munhwa.com

미국 연방의회가 16일 개최한 첫 인공지능(AI) 청문회에서 여야 의원은 물론 증인으로 출석한 챗GPT 창시자 샘 올트먼 오픈AI CEO와 크리스티나 몽고메리 IBM 부회장 겸 최고개인정보보호책임자 등이 한목소리로 AI 규제 필요를 강조했다.

챗GPT 출시 후 열풍이 불고 있는 AI의 잠재적 위험에 대한 경고가 이어지고 있어 AI에 대한 실효성 있는 규제안이 만들어질지 주목된다.

올트먼 CEO는 이날 상원 법제사법위원회 사생활·기술·법소위가 개최한 AI 청문회에서 AI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가장 두려운 점은 우리 기술산업이 이 세상에 심각한 해를 끼치는 것이다.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 정부 규제·개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미국 대선에서 AI가 악용될 가능성도 경고했다. 그는 “AI는 설득·조작을 통해 일대일 대화형 허위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며 “내년 우리가 선거를 맞이하고, AI가 더 발전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심각한 우려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AI 모델 개발·출시에 있어 일정 역량 이상의 허가·시험조건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정부의 규제 필요성을 강조했다. 몽고메리 부회장도 “혁신 속도가 빨라 정부가 따라잡기 힘들다는 말이 있지만 정부가 적절한 역할을 해야 할 시기는 아직 지나지 않았다”며 정밀 규제를 요구했다.

의원들도 AI가 러시아와 중국 등 경쟁국에 악용될 가능성 등을 제기하며 규제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청문회에서 개회사를 AI가 조작해 낸 음성으로 내보낸 리처드 블루먼솔(민주) 소위원장은 “음성은 AI 음성복제 소프트웨어, 발언문은 챗GPT에 ‘내가 청문회에서 어떤 연설을 할 것 같나’ 물은 결과”라며 “우크라이나 침공이나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대통령)을 옹호하는 내용이라면 어땠을지 공포스럽다”고 AI 위험성을 지적했다. 크리스 쿤스(민주) 의원도 “중국은 AI를 통해 공산당 핵심가치를 강화할 것이라고 주장한다”며 “AI가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믿음을 훼손할 가능성이 있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조시 홀리(공화) 의원도 중국 등의 AI 위협을 거론하며 “미국의 자유·국민을 위해 어떻게 기술을 통제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성명을 통해 “(AI 기반인) 거대언어모델(LLM)은 권위 있어 보이고 그럴듯한 응답을 제공한다”며 챗GPT를 비롯한 생성형 AI의 의료 분야 활용 시 감독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