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습·세트피스로 ‘두 방’… 한국, 강호 프랑스 잡았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3 11:31
기자 정보
허종호
허종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준(오른쪽 두 번째)이 23일 오전(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19분 골을 넣은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2-1 승리

주장 이승원 1골 1도움 맹활약
이영준, 프리킥서 헤더골 넣어
점유율 등 경기 운영 열세 불구
탄탄한 조직력으로 첫 승 일궈
김은중 감독 “수비 잘 해줬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효율적인 역습을 앞세워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첫 경기에서 강호 프랑스를 제압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프랑스를 2-1로 눌렀다. 이승원(강원 FC)이 1득점과 1도움, 이영준(김천 상무)이 1득점을 올렸다. 2019년 폴란드 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했던 한국은 첫 경기부터 기분 좋은 승전보로 16강 진출 전망을 밝게 했다.

한국은 1승(승점 3)으로 온두라스를 2-1로 이긴 감비아(1승·승점 3)와 함께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24개국이 경쟁하는 U-20 월드컵은 4개국씩 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진행, 각 조 1∼2위가 16강에 진출한다. 그리고 6개 조 3위 가운데 상위 성적 4개국이 추가로 합류한다. 한국은 26일 오전 6시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U-20 월드컵에서 프랑스를 처음 이겼다. 1997년 말레이시아에서 프랑스에 2-4, 2011년 콜롬비아에서 1-3으로 졌다. U-20 대표팀 간 모든 경기로 범위를 넓혀도 한국이 2승 3무 4패로 열세다. 프랑스는 2013년 우승했던 강팀이다.

김 감독은 역습 전략으로 프랑스를 공략했다. 화력이 뛰어난 프랑스의 공격을 막는 데 집중한 뒤 빠르게 공격을 펼쳐, 상대 뒷공간을 노리는 방식이다. 한국은 이날 점유율에서 30-57%(경합 14%), 슈팅에서 9-23개로 프랑스에 주도권을 거의 내줬다. 그러나 골 결정력에선 프랑스를 앞섰다. 한국은 유효 슈팅에서 5-6개로 프랑스와 대등했다. 슈팅 대비 유효 슈팅 전환율은 한국이 56%, 프랑스가 26%다.

한국은 전반 22분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을 막은 뒤 펼친 역습이 적중했다. 김용학(포르티모넨세)이 하프라인 아래에서 공을 잡아 왼쪽 측면으로 돌파한 뒤 이승원에게 건넸고, 이승원은 아크 부근에서 골망을 갈랐다. 이승원은 “개인 기량, 피지컬, 스피드에서 프랑스가 우세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조직력, 공수 전환 등에선 우리가 강점을 보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후 여러 차례 위기에 시달렸으나 1-0이던 후반 19분 추가골로 분위기를 바꿨다. 이승원이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올렸고, 이영준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헤딩슛으로 골문을 흔들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원



한국으로 넘어온 분위기는 후반 25분 주심의 석연찮은 판정으로 한풀 꺾였다. 골키퍼 김준홍(김천)이 크로스를 손으로 쳐내려다가 프랑스의 말라민 에페켈레와 충돌했다. 에페켈레가 공에 더 가까웠고, 김준홍의 손이 크로스에 닿지 않았기 때문에 주심이 반칙을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는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알랑 비르지니우스가 한 골을 만회했다.

김 감독은 “프랑스가 우승 후보이기 때문에 우리가 수비적으로 하면서 역습을 준비했는데, 그 전술을 선수들이 잘 따라줬다”며 “마지막에 프랑스가 거세게 공격했지만, 우리 수비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실점하지 않아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또 다른 우승후보 잉글랜드는 E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튀니지를 1-0으로 제압, 첫 승을 신고했다. 같은 조의 우루과이는 이라크를 4-0으로 대파했다. 우루과이와 잉글랜드가 1승(승점 3)으로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선 우루과이가 조 1위, 잉글랜드가 2위에 자리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