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한국은 진실로 매력적인 나라”...이부진 “김 여사 노력에 큰 감명”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3 15:20
업데이트 2023-05-23 15:49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7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가 23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홍보관 ‘하이커 그라운드’에서 열린 K-관광 협력단 출범식에서 한국방문의해위원회 명예위원장으로 추대된 뒤 이부진 위원장(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 한국방문의해 명예위원장 추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23일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명예위원장직을 맡고 “K-관광이 세계인들의 버킷리스트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에서 진행된 ‘K-관광 협력단’ 출범식에 참석해 “한국은 진실로 매력적인 나라”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열기가 한국을 찾는 발길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한국 음식과 문화, 예술, 전통 건축 등을 직접 접하는 것이 세계인들의 한국 여행 트렌드”라며 “K-관광이 세계인의 버킷리스트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K-관광 협력단 출범을 축하하고, “전 세계인이 오고 싶은 대한민국의 매력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여사는 한국 관광홍보관을 방문한 유학생들과 만나 “한국에 방문하는 외국인들에게 특별한 경험이 될 것 같다”며 “고국의 친구들이 한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많이 소개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은 “여사께서 해외 순방하실 때마다 한국의 문화를 알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국방문의해위원회는 그간 한국방문의해 캠페인을 추진할 때 대통령 배우자를 명예위원장으로 추대해왔다.

김 여사는 이 위원장, 차은우 한국방문의해 홍보대사, 자원봉사단 대표 등과 함께 세계인을 한국으로 초대하는 초청장 발송 세리머니도 함께 했다. 행사에는 관광기업 대표, 관광업종별 협회, 유학생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