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송영길 ‘검찰 기획수사’ 비판에 “조사 잘 받으면 된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5 10:39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사받는 분이 자기 이야기하는 건 자연스러운 것"
검찰의 이정근 녹음파일 유출 의혹엔 "그게 무슨 말이냐" 반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돈봉투를 살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를 ‘기획수사’라고 비판한 데 대해 "조사를 잘 받으면 된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하면서 "송 전 대표가 (SNS에) 한 장관을 언급하며 기획수사를 주장했다"는 취재진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송 전 대표가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 수사의 단초가 된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의 휴대전화 녹음파일이 검찰을 통해 불법적으로 유출됐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그게 무슨 말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 장관은 "검찰이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잘 수사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조사받는 분이 자기 이야기를 하는 건 자연스러운 것으로 제가 뭐라고 할 문제는 아니다.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 안에서 잘 방어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검찰은 돈봉투 살포 의혹 핵심 피의자인 윤관석·이성만 무소속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오는 30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다. 한 장관은 이에 대해서도 "법무부 장관으로서 의원님들과 국민께서 충분히 동의, 공감하실 수 있게 (체포 필요성을)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 장관은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에 대해 "영장이 기각됐다고 해서 혐의가 없다는 것도 아니고, 본인도 인정하고 있다"며 "(마약 수사에) 영향이 있다고 생각하시는 게 기우일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