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비명 ‘개딸’ 둘러싼 충돌 격화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5 11:55
  • 업데이트 2023-05-25 11:56
프린트
비명계 “개딸 내부총질, 지도부가 나서 제재해야”
친명계 “이재명 대표에게 모든 책임 돌려선 안돼”


‘개딸’(개혁의 딸)로 불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성 팬덤을 두고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비이재명계)계 의원들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비명계는 개딸들을 당 지도부가 나서서 제재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지만, 친명계는 모든 책임을 이 대표에게 돌려선 안 된다며 맞서는 모습이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25일 오전 MBC 라디오에서 비명계 이원욱 의원이 개딸로부터 테러를 당했다며 공개한 문자 메시지의 발신자가 당원이 아니었다고 친명계에서 ‘역공’하는 데 대해 “진상을 파악하겠다, 조사하겠다고 지도부가 나오는 것 같은데 적반하장”이라며 “지금 문제는 내로남불, 도덕 불감증, 당내 민주주의 악화를 어떻게 불식시킬 것이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외부 이간질에 놀아나지 말고 확인하자”고 주장하는 등 친명계에서 이 의원의 경솔한 행보를 지적하고 나선 데 대한 반박이다. 비명계 민주당 의원 30여 명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청년 정치인 등에 대한 개딸의 공격을 중단해야 한다는 서명을 받고 이와 관련한 결의를 제안할 예정이다.

반면 친명계는 이를 이 대표에 대한 공세로 받아들이고 있다. 친명계 서은숙 최고위원은 불교방송 라디오에서 “모든 것의 결론을 이 대표에게로, 이것을 통해 당의 갈등을 증폭시켜 나가는 것은 같은 당내에서 동지라면 자제해야 할 행동”이라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