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한-태평양 도서국 정상회의’ 기간 중 항공보안등급 상향 운영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0:45
기자 정보
조해동
조해동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5월 27일 00시~5월 31일 24시까지‘관심’→‘주의’로 상향, 보안검색절차 등 강화
인천공항공사 "평소보다 여유 있게 공항 도착 및 보안검색 절차 협조"당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태평양 도서국 정상회의’ 기간(5.29~30)에 맞춰 5월 27일 00시부터 31일 24시까지 항공보안등급을 기존 ‘관심’단계에서 ‘주의’단계로 상향해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항공보안등급은 평시, 관심, 주의, 경계, 심각의 5단계로 구분되며, 기존의 ‘관심’ 단계에서 ‘주의’로 상향되면 보안검색 및 공항 시설물 보안경비 등이 강화된다.

특히 관련 규정에 따라 보안검색 과정에서 수하물 개봉검색 및 촉수검색이 확대되고 굽 3.5cm 이상의 신발은 벗어야 하는 등 보안검색 절차 강화로 탑승수속 시간이 다소 늘어날 수 있는 만큼 여객들의 유의가 필요하다.

또한 출국 전 100ml 초과 액체류 및 젤류(화장품, 샴푸 등), 칼, 공구류 등 기내 반입 금지 물품을 소지하고 있지 않은지 한 번 더 확인하는 것이 좋다.

공사는 해당기간 중 관계기관 협조를 바탕으로 공항 주요 시설물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출국장 운영 시간을 확대하고 보안검색 인력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 보안등급 상향에 따른 여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희정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항공보안 등급 상향에 따라 보안검색 시간이 다소 길어질 수 있는 만큼 여객 분들께서는 평소보다 여유 있게 인천공항에 도착해 주시고 강화된 보안검색절차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