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때문에 다른 사람 떨어진 적 없다”…보수 텃밭 대구서 북콘서트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6 22:33
  • 업데이트 2023-05-26 23: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법 고전 산책‘ 북콘서트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뉴시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법 고전 산책‘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표창장 자체가 유죄라는 판결에 항소한 상태”
“연말 연초까진 재판받는 몸…잘 견뎌보겠다”
자녀 교육법 질문에는 “자기 방식대로 살도록”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 때문에 다른 사람이 떨어진 적이 없다”라고 재차 밝혔다.

조 전 장관은 2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가불 선진국에서 펼치는 법고전 산책 이야기’ 북콘서트에서 조민 양에 대한 질문에 “부산대 조사에서 딸 때문에 다른 사람이 떨어진 적이 없다”며 “표창장 자체가 유죄라는 판결에 항소한 상태”라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법 고전 산책‘ 북콘서트에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조민 씨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의사 생활을 할 때는 정신없이 살았는데, 본인 인생에서 가장 자유로운 상황을 맞아 자기가 좋아하는 걸 많이 한다”며 “판결이 나쁘게 나더라도 저도 딸내미(조민)도 다른 삶을 살아야 한다”라고 했다. 자녀 교육법에 대해선 “자기 길을 자기 방식대로 살도록 도와줄 뿐”이라고 짧게 답했다.

조 전 장관은 끝으로 “연말 연초까지는 재판받는 몸이다. 찾아주신 분들의 마음을 생각하며 잘 견뎌 보겠다”고 했다.

이날 대구시민헌법학교 등의 주관으로 열린 북콘서트에는 약 300명이 찾았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