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돈봉투 의혹’ 키맨 강래구 기소…윤관석 등 체포동의 요청안도 국회 제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6:10
기자 정보
김무연
김무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감사위원. 뉴시스



강래구, 정당법·정치자금법 위반 및 뇌물 수수 혐의
윤관석·이성만, 내달 임시국회 본회의서 체포동의안 표결할 듯



‘2021년 더불어민주당 경선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주요 피의자로 꼽히는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감사위원을 26일 기소했다. 법무부는 사건과 관련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윤관석·이성만 무소속 의원에 체포동의 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는 이날 강 전 위원을 정당법, 정치자금법 위반 및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강 전 위원이 2021년 민주당 당 대표 경선을 앞두고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를 당선시키기 위해 경선 캠프 관계자들에게 "지역본부장을 상대로 선거운동 활동비를 제공하자"라는 취지로 말하며 그 해 3~4월 지역본부장들에게 현금 50만 원씩 들어 있는 봉투 28개가 제공되도록 권유하고, 이 의원으로부터 지역본부장에게 제공한다는 명목으로 1000만 원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강 전 위원은 같은 해 4~5월 지역상황실장들에게 현금 50만 원씩 들어있는 봉투 40개가 제공되도록 지시 및 권유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 검찰은 강 전 위원이 사업가 김모 씨로부터 경선캠프 사용 자금 명목으로 5000만 원을 수수하고, 윤 의원의 지시에 따라 2회에 걸쳐 현역 국회의원에게 살포할 목적으로 6000만 원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20년 9월 사업가 박모 씨부터 수자원공사 산하 발전소 설비에 대한 납품 청탁 명목으로 300만 원을 수수한 혐의도 포함됐다.

강 전 위원은 검찰 조사에서 지역본부장 등 캠프 관계자에게 돈 봉투를 전달한 혐의는 일부 인정하면서도 국회의원에게 제공된 자금 마련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 의원에게 전달된 자금의 출처로 의심받는 사업가 김모 씨 또한 강 전 위원이 아닌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의 보좌관 박모 씨에게 수천 만원을 지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돈봉투 살포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대해서는 법무부가 이날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송부받은체포동의 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현직 국회의원을 회기 중 체포하기 위해선 국회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체포동의 요청안은 오는 30일 본회의에 보고돼 내달 임시국회에서 열리는 첫 본회의에서 표결이 이뤄질 예정이다.

검찰은 윤 의원이 두 차례에 걸쳐 현금 6000만 원을 수수한 뒤 현역 의원들에게 각 지역 대의원이 송 전 대표에게 투표하도록 지시를 내리거나 지지를 유지해달라면서 300만 원씩 든 봉투 20개를 제공했다고 보고 있다. 이 의원은 송 전 대표 당선을 위해 강 전 위원 등과 공모해 지역본부장에게 제공할 현금 1000만 원을 조성하는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 의원은 같은 해 4월 말 윤 의원으로부터 지시를 받은 명목으로 300만 원이 든 돈 봉투를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무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