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혁신위 ‘대의원 축소’ 방안 보고… 지도부 본격 추진땐 또다시 내홍 빠질듯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1:55
기자 정보
이은지
이은지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비명 “강성 당원에 휘둘릴 우려”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가 26일 최고위원회에 ‘대의원제 축소’를 골자로 한 혁신안을 보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도부는 이 혁신안을 토대로 본격적인 쇄신의 칼을 빼 들 전망이지만 대의원제 축소를 두고 계파 간 갈등이 더욱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외부 인사를 위원장으로 한 새로운 혁신위를 꾸려 쇄신의 전권을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상황에서 기존 혁신위의 혁신안 추진은 이 같은 요구를 일축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일고 있다.

장경태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의원제 축소를 포함한 혁신안을 지도부에 보고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 혁신안을 토대로 본격적인 대의원제 축소 등 쇄신 작업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당원들과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혁신위에서) 혁신안 준비를 탄탄히 잘했는데, 통합과 대오 단결, 균열과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을) 보류했다”며 “이제는 집행을 해야 하고 하나씩 해나갈 생각”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대의원제 축소를 두고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비이재명)계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은 상황으로 지도부가 본격적인 추진에 나서면 또다시 내홍에 휩싸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비명계는 강성 당원들에게 휘둘릴 수 있다며 대의원제 축소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특히 쇄신 작업은 현 혁신위가 아닌 외부 인사를 위원장으로 한 새로운 혁신위에 맡겨야 한다는 당내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 이 같은 요구를 일축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한 민주당 초선 의원은 “새로운 혁신위가 대두된 가장 큰 이유가 기존 혁신위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이러한 요구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여러 논란이 많았던 기존 혁신위의 혁신안 보고를 받는 건 맞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앞서 혁신위는 혁신안 논의 과정에서 공천 심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당무감사 평가에 권리당원 여론조사를 포함하는 내용이 유출되면서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 딸)에 당이 좌지우지될 수 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