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 각지에 ‘야간 공습’…병원 공격받아 1명 사망·20여 명 부상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7 00:20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키이우는 이달 들어서만 13번째 공습
우크라이나 "미사일·드론 35기 요격"




러시아가 또다시 키이우 등 우크라이나 각지에 야간 공습을 가하면서 중부 도시의 병원에서 1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다고 로이터, AFP 통신이 2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공군 측은 "전날 밤 10시부터 이날 새벽 5시까지 미사일 17발과 드론 31기가 우크라이나를 향해 발사됐다"며 "이 중 미사일 10기와 이란제 샤헤드 자폭 드론 23기, 정찰 드론 2기를 요격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격은 키이우를 비롯해 중부 드니프로페트로우스크, 동부 도네츠크, 동북부 하르키우 지역 등을 대상으로 했다.

드니프로페트로우스크주의 드니프로시에서는 병원이 미사일 공격을 받았고, 이로 인해 1명이 숨지고 어린이 2명을 포함해 23명이 다쳤다고 드니프로 시 당국이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부서진 병원 건물에서 연기가 솟아오르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온라인에 게시하고, "러시아가 또다시 자신들이 테러리스트임을 확인시켰다"고 말했다. 세르히 리삭 드니프로페트로우스크 주지사는 "매우 힘든 밤이었다. 적이 미사일과 드론으로 대규모 공습을 가했다"고 텔레그램에서 밝혔다. 또 운수 회사와 주유소, 다수의 주택과 자동차, 기업 등이 피해를 봤다고 전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26일(현지시간) 발사한 미사일로 우크라이나 중부 드니프로 지역의 주유소가 파괴됐다. 구조대가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드니프로페트로우스크주 제공)



키이우시 당국에 따르면 키이우에 대한 야간 공습은 이달 들어 13번째다. 그러나 키이우에선 모든 미사일과 드론이 요격돼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요격된 미사일 파편으로 몇몇 건물과 자동차 등이 손상됐다. 중부 드니프로페트로우스크, 동부 도네츠크, 동북부 하르키우 지역에선 건물과 시설에 피해가 발생했다.

우크라이나 군 관계자들은 지난해 10월 시작된 겨울철 러시아의 공습이 에너지 등 기반 시설을 목표로 한 것과 달리, 최근 공습은 우크라이나의 역습 준비를 방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러시아의 전술 핵무기는 벨라루스에 배치되기 시작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3개국과 국경을 맞댄 곳이어서 유럽의 핵전쟁 위기감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가 핵무기를 해외에 배치하는 것은 1996년 이후 27년 만이다.

이날 (현지 시간) 외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 방송과 인터뷰에서 "오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무기 이전 배치에 관한 법령에 서명했다고 나에게 알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핵무기를 옮기는 노력이 시작됐다. 저장 시설 등 필요한 것들을 준비해야 한다"며 핵무기 이전이 시작됐음을 공개했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