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집 털려다 육중한 창문에 깔려 울어버린 ‘바보 도둑’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7 10:21
업데이트 2023-05-27 10:30
기자 정보
민병기
민병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캡처 사진.연합뉴스



아르헨티나에서 닫힌 철제 창문을 통해 피자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치려던 도둑이 정작 철문에 깔려 옴짝달싹 못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정작 이 가게는 1년 전부터 비어있는 곳이었다.

2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TN 등 복수의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로사리오시 중심지에 위치한 피자 가게에서 지난 25일 벌어졌다. 국경일을 맞아 거리가 한산한 틈을 타 도둑은 창문을 넘어가려다 육중한 철문에 깔렸다. 도둑은 아파서 울고 있었지만, 혹 무장했을 가능성 등을 우려해 시민들이 나서서 도와줄 수도 없었다. 결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이 도둑을 체포했다. 네티즌들은 “경찰이 체포한 건지 구조한 건지 모르겠다. 바보도둑”이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축구선수 리오넬 메시의 고향으로도 유명한 로사리오시는 아르헨티나의 주요 도시 중 하나로 최근 치안이 안좋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민병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