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미국서 통상장관 회동 “반도체 공급망 논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7 14:09
업데이트 2023-05-27 14:14
기자 정보
민병기
민병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회동한 안덕근(왼쪽) 통상교섭본부장과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장.연합뉴스



한국과 중국의 통상 분야 장관급 인사가 미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를 계기로 만나 반도체 공급망 문제 등을 논의했다. 특히 최근 윤석열 정부의 한미동맹 강화와 한미일 안보 공조 강화 기조에 중국이 반발하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하는 상황에서 양국 정부 장관급 인사 간에 회동이 이뤄졌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글로벌 국제 정세의 급변 속에서 정치적으로는 각을 세우되, 경제적으로는 협력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양국의 의지가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중국 상무부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장이 26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APEC 무역장관 회의를 계기로 만났다고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공식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중국 상무부는 “양측은 반도체 산업망과 공급망 영역에서의 대화와 협력을 강화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측 발표에 따르면 안 본부장은 “양국 간 긴밀한 협력 관계는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흐름을 보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한국은 양국 간 경제·무역 협력 관계를 더 심화시키고, 역내 및 다자 틀 아래 양국 간 협력 영역을 확장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왕원타오 부장은 “중국은 한국과 함께 양자 무역 및 투자 협력을 심화하는 것을 비롯해 산업망과 공급망 안정을 수호하고, 양자 및 지역에서의 협력과 다자 차원의 경제·무역 협력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민병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