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증 판다 최근 모습 공개…2019년 中서 첫 포착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1: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쓰촨성 워룽자연보호구 관리국이 전날 공개한 백색증 판다 영상. 중국 관영 CCTV 캡처. 연합뉴스



2019년 중국에서 처음 포착된 백색증(알비노) 대왕판다의 최근 모습이 28일 공개됐다.

이날 중국 관영 중국중앙TV(CCTV)에 따르면, 전날 중국 쓰촨(四川)성 워룽(臥龍)자연보호구 관리국은 지난 4년간 백색증 판다를 추적하고 관찰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백색증 판다가 홀로 눈밭을 걷거나 대나무를 먹고 짝짓기나 싸움을 하는 것 같은 행동 등이 담겼다.

워룽자연보호구 관리국은 5~6세로 추정되는 해당 판다의 행동과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초기 모니터링의 제약 때문에 이 판다의 부모가 누구이고 어떤 색깔의 털을 가졌는지 확인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 판다가 다른 판다들처럼 정상적으로 번식할 수 있는지, 변이된 흰색 유전자가 계속 지속될 것인지는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백색증은 멜라닌 합성의 결핍으로 눈과 피부, 털 등이 하얗게 나타나는 선천성 유전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판다는 눈 주위와 네 개의 다리가 흑색이고 나머지 부분은 흰색이다. 그러나 이 백색증 판다는 발톱을 포함해 온몸이 흰색이고 눈은 붉은색을 띤다.

백색증 새끼 판다는 수컷과 암컷 판다가 모두 백색증일 경우에만 태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워룽자연보호구는 2019년 4월 백색증 대왕판다의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워룽자연보호구는 백색증 판다의 모습이 처음 포착된 후 특별 연구팀을 구성해 해당 판다의 동선을 추적해 왔다. 이후 적외선 카메라의 위치를 여러 번 조정했고 마침내 백색증 대왕판다의 선명한 활동 모습을 포착했다고 CCTV는 전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