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발사체 추정물체 식별, 인양 중”…서해상서 발견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10:45
  • 업데이트 2023-05-31 11: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발사한 이른바 우주발사체 일부를 해상에서 인양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북 주장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 합동참모본부 제공




北발사체, 2단 엔진 이상으로 실패
어청도 서방 200여km서 인양 중
수거 후 성능, 부품 등 분석 방침



31일 북한이 실시한 ‘군사정찰위성’ 발사가 실패한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합동참모본부는 서해상에서 북한의 우주발사체 일부를 식별해 인양하고 있다.

합참은 이날 오전 “군은 오전 8시 5분경 어청도 서방 200여 km 해상에서 ‘북 주장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를 식별하여 인양하고 있다”고 밝혔다. 어청도는 전북 군산에서 서쪽으로 60여km 지점에 위치한 섬이다. 군은 이번 발사체 일부를 수거한 뒤 성능과 외국 부품 사용 여부, 기술 수준 등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픽=연합뉴스



앞서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이날 “6시27분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예정되였던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신형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형에 탑재해 발사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또 통신은 “‘천리마-1’형은 정상비행하던중 1계단 분리 후 2계단 발동기(엔진)의 시동 비정상으로 하여 추진력을 상실하면서 서해에 추락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후 오전 9시 5분 국가우주개발국 발표 내용을 보도했다.

합참도 이날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으로 우주발사체를 발사했지만 비정상적 비행으로 어청도 서방 200여km 해상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남북 당국의 이같은 발표는 북한의 위성발사가 실패했음을 의미한다.

박준희 기자
관련기사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