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군사정찰위성, 2단 엔진 고장으로 서해 추락…빠른기간내 2차 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09:20
  • 업데이트 2023-05-31 09: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1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 우주발사체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 백동현 기자



북한은 31일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했지만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31일 6시 27분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예정되였던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신형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형에 탑재해 발사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어 “‘천리마-1’형은 정상비행하던 중 1계단 분리 후 2계단 발동기(엔진)의 시동 비정상으로 하여 추진력을 상실하면서 서해에 추락했다”고 설명했다.

국가우주개발국 대변인은 “‘천리마-1’형에 도입된 신형발동기 체계의 믿음성과 안정성이 떨어지고 사용된 연료의 특성이 불안정한데 사고의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 해당 과학자, 기술자, 전문가들이 구체적인 원인 해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국가우주개발국은 “엄중한 결함을 구체적으로 조사 해명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과학기술적 대책을 시급히 강구하며 여러가지 부분시험들을 거쳐 가급적으로 빠른 기간내에 제2차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했다.

합동참모본부도 북한 발사체가 어청도 서방 200여km 해상에 비정상적 비행으로 낙하했다고 밝혔다. 어청도는 전북 군산 서쪽 60여km에 위치한 섬이다.

합참은 “이 발사체는 백령도 서쪽 먼바다 상공을 통과하여 어청도 서방 200여km 해상에 비정상적 비행으로 낙하했다”며 “한미가 공조해 추가적인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군은 낙하한 북한 발사체 잔해 수거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수거에 성공하면 추진체 엔진의 성능과 외국 부품 사용 여부, 기술 수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조성진 기자
관련기사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