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톨이라 놀려서 쐈다”…日 시골마을서 경찰 등 4명 숨지게 한 총격범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00: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경찰이 26일범인을 붙잡아 차량에 태우고 현장을 빠져나가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지난 25일 일본 나가노현의 시골 마을인 나카노시(市)에서 흉기를 휘두르고 총을 쏴 4명을 숨지게 한 용의자 아오키 마사노리(31)가 범행 이유와 관련해 "외톨이라며 놀림당해서"라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30일 마이니치신문과 산케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아오키 용의자는 이번 사건으로 숨진 각각 60대와 70대 여성으로부터 "외톨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와 피해자들 사이에 과거에 특별한 문제는 없던 만큼 용의자가 일방적으로 앙심을 품고 사건을 일으킨 것으로 보고 있다.

아오키 용의자는 지난 25일 낮 흉기로 두 명의 여성을 숨지게 한 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2명을 상대로 엽총으로 추정되는 총을 발사해 모두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후 자신의 집에 들어가 경찰과 대치하던 그는 설득 작업 끝에 이튿날 새벽 집을 나와 순순히 체포됐다.

그는 나카노시 시의장인 아버지와 어머니, 고모 등과 함께 이 집에 살면서 부모의 농사를 거들며 생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