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피해자 지원’ 국가기관 만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1 12:05
프린트
교육부, 이달 말 발표

당정이 학교폭력 피해 학생 지원을 위한 전문기관을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기존에 학교폭력 피해 학생을 지원하는 기관으로는 교육부 지원을 받아 사단법인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가 운영하는 ‘해맑음센터’가 있었지만, 최근 안전 문제로 문을 닫아 대안 시설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1일 국회 교육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실무 당정협의회를 마친 후 “지난 3월 26일 해맑음센터 현장을 방문했고 오늘 후속조치를 논의했다”며 “정부는 해맑음센터 등과 논의해 학폭 피해 학생 치유 지원이 가능한 임시장소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정은 그간 학폭에 대한 관용적인 정책으로 피해 학생들이 제대로 보호받지 못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피해 학생 치유와 회복에 관한 연구 프로그램 보급도 할 수 있도록 전문기관 설치 방안을 논의해서 6월 말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당정협회의에 참석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해맑음센터는 그동안 시도교육감 중심으로 지원했지만, 국가가 책임을 갖고 피해 학생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국가 차원에서 학생 치유·회복을 위한 보호시설 운영, 연구시설 등의 방안을 마련해서 당과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서는 2025년 도입 예정인 인공지능(AI) 디지털 교과서 추진안에 관한 논의도 진행됐다. 이 의원은 “학령인구 감소와 디지털 대전환에 따라 학생 개개인을 인재로 키울 맞춤교육의 중요성이 커졌고, 이에 따라 당정은 AI 디지털 교과서의 도입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첨단기술을 활용해 수준별 교육을 제공해 ‘거꾸로 학습토론’ 등에 학생 참여를 유도할 것이다. 또 사회정서 역량을 함의하는 감동교육을 실현해야 한다는 데도 당정은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AI 디지털 교과서 보급에 따른 교사 연수도 신속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해완 기자 parasa@munhwa.com
이해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