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오린줄 알고 백조 사냥”…美 10대 청소년들 지역 명물 잡아먹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06: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주 한 마을의 명물로 꼽히던 백조가 10대들에게 잡아먹히는 일이 벌어졌다고 미 방송 ABC, CBS 등이 3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 시러큐스 출신의 18, 17, 16세 청소년 3명은 27일 새벽 3시쯤 오논다코 카운티에 있는 맨리어스 마을 연못에 있던 백조를 포획해 죽인 뒤 집으로 가져가 친지들과 나눠 먹었다.

이 백조는 ‘페이’라는 이름이 붙여져 있던 암컷이다. 페이는 10여년 전부터 맨리어스에 살면서 수컷 ‘매니’와 짝을 이룬 이 마을 마스코트다. 페이와 매니는 매년 봄 새끼 백조를 낳으며 주민들에게 기쁨을 줬는데 마을 로고에도 백조가 그려져 있고 티셔츠나 모자에도 백조 그림이 새겨져 있을 만큼 상징적 동물이다.

사건을 조사한 맨리어스 경찰은 "10대 청소년들은 음식이 부족해서 그랬던 게 아니다"며 "페이를 큰 오리라고 생각하고 사냥을 하고 싶어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일부 주에서는 백조 사냥이 합법이지만, 뉴욕주에서는 그렇지 않다고 ABC 방송은 전했다.

이들 10대는 당시 페이의 새끼 4마리도 함께 잡아갔으나 먹지는 않았다. 당국은 마을 곳곳에 흩어져 있던 새끼 백조 4마리를 모두 무사히 회수했다고 전했다. 이 새끼 백조들은 현재 전문가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

페이의 짝 매니도 무사하다. 다만 수컷 백조는 짝을 잃으면 흉포해질 수도 있어 원래 있던 연못으로는 돌아갈 수 없다고 시장은 말했다. 매니는 새끼들과 마찬가지로 전문가 보호를 받다가 다른 서식지로 옮겨질 예정이다.

현지 경찰은 30일 이들 10대 3명을 절도 등 혐의로 체포했다. 이중 미성년자 두 명은 부모에게 인계됐으며 18세는 법적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은 페이가 이 마을에 어떤 의미인지 10대들이 몰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이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는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