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만간 두번째 실험 감행 가능성…다른 발사대, 분주한 움직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06: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지난달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의 발사 장면을 1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이 로켓은 엔진 고장으로 서해에 추락했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발사 후 2시간 30여분 만에 실패를 공식 인정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NK뉴스 "서해위성발사장 기존 발사대에서 엔진 실험 가능성"


북한이 첫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한 데 이어 조만간 두 번째 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1일(현지 시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지난달 30일 ‘천리마 1호’ 발사는 서해위성발사장 내 새로운 발사대에서 이뤄졌다"며 "기존의 서해위성발사대에서 관측된 움직임의 이유는 (현 상황에서) 설명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NK뉴스는 상업위성 사진을 토대로 "발사를 앞둔 며칠간 기존 발사대 주변에서도 분주한 움직임이 감지됐다"면서 "많은 차량들이 발사대 주변에서 관측됐고 크레인들 역시 배치돼 있었으며, 레일이 장착된 이송 구조물이 발사 타워와 나란히 배치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 모든 것들은 과거 발사가 임박한 징후였다"며 "기존 발사대 주변의 이 같은 움직임은 또 다른 발사가 임박했다는 것을 나타낼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이 매체는 "북한의 선박에 대한 항행 경고는 오는 11일 새벽까지 유효하지만, 이 경고가 유효하려면 동일한 유형의 발사가 시도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3개의 파편 낙하 구역이 달라진다"고 덧붙였다.

NK뉴스는 "만약 약간 다른 발사가 계획돼 있다면, 북한은 새로운 항행 경고를 내릴 수 있다"며 "조선중앙통신은 2단 엔진 문제로 발사가 실패했으며 추가 시험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여기에 서해 발사장을 이용한 엔진 실험이 포함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 우주개발국은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신형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호’에 탑재해 발사했지만, 2단 엔진에 문제가 발생해 추락했다고 발표했다. 우주개발국은 "여러가지 부분시험들을 거쳐 가급적으로 빠른 기간 내에 제2차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도 첫 발사 실패 뒤 담화를 통해 "군사정찰위성은 머지않아 우주궤도에 정확히 진입해 임무 수행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