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서 장외집회… 서영교 “이런 작자가 대통령?” 윤 대통령 맹비난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18:19
  • 업데이트 2023-06-03 20: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영남권 규탄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윤 대통령, 국민 명령 따라 日오염수 방류 항의해야”

더불어민주당이 3일 일본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부산을 찾아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장외 집회를 여는 등 윤석열 정부를 향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부산 서면에서 민주당 부산시당·울산시당·경남도당·대구시당·경북도당 공동 주최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영남권 규탄대회’에 참석했다.

민주당 추산 약 5000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비판 여론 확산을 위해 민주당이 연 첫 장외 집회다.

참석자들은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 전국민이 반대한다’는 문구가 적힌 손피켓에 당 상징색인 파란색 풍선을 들었다.

이 대표는 ‘우리 어민 다 죽는다. 5000만이 반대한다’고 적힌 어깨띠를 두른 채 “윤석열 대통령은 ‘오염수 방출은 절대 안된다’고 천명하고, 철저한 안전 검증을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대한민국 대통령이니 대한민국 국민의 명령을 따르라”며 “국민의 권력을 위임받은 대리인이니 일본의 방류에 강력하게 항의하라”고 했다.

이 대표는 “세슘이니, 이름도 기억하기 어려운 핵 방사능 물질이 바다에 섞여있다면 누가 해운대 바다를 찾고, 향기 좋은 멍게를 누가 찾나. 김이 오염되면 김밥은 대체 무엇으로 만드나”라고 따져 물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 시장을 찾아 해산물을 맛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국민의힘이 ‘괴담 선동’이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적반하장”이라며 “핵 물질에 노출된 핵 폐기물을 ‘처리수’라며 괜찮은 것처럼 말하는 괴담을 퍼뜨리는 자들”이라고 역공을 폈다. 그러면서 “뻔뻔해도 이렇게 뻔뻔할 수가 없다. 괴담을 퍼뜨리고 국민들을 속이고 국민이 맡긴 권력을 국민이 아닌 자신들 집단의 이익을 위해 남용하는 자들이 바로 국민의힘, 집권 여당”이라고 비난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대통령과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한 국민 뜻을 받들어야 한다”며 “말을 안듣는 머슴은 주인이 혼내야 되겠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서영교 최고위원은 “말 안듣는 머슴, 어떤 인간이냐”며 “말 안듣는 자들은 끌어내려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미국에 가서 굽신굽신하고, 일본에는 굴욕적이고 이제 독도까지 내주려 하고, 대한민국 국민까지 방사능에 오염시키려 하는데, 이런 작자가 대통령 자격이 있느냐”며 “우리가 윤석열을 심판하자”고도 말했다.

이 대표는 집회에 앞서 자갈치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만났다. 상인들이 건네는 전복과 개불 등 수산물을 시식하고 “안그래도 생물을 파는 게 어렵다는데 힘들지 않게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의 시장 방문 과정에서 인파가 몰려 혼잡해지자 일부 상인들이 “나가라”고 외치고 욕설을 하기도 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