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성 화합물 PFAS 사용업체들, 합의금이 무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3 19:01
  • 업데이트 2023-06-03 19: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화학공장. 게티이미지뱅크



‘영원한 화학물질’ 소송 휘말린 미 업체들 1조5500억원 합의금 지급키로
“3M 배상금은 187조원 달할 수도” 전망 나와


자연에서 잘 분해되지 않아 ‘영원한 화학물질’로 불리는 발암성 오염물질 ‘과불화화합물’(PFAS)로 제품을 생산해 소송에 걸린 업체들이 1조5000억 원이 넘는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했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듀폰과 케무어스, 코르테바는 듀폰이 만든 PFAS와 관련해 이 물질이 상수도 등 미국 내 수자원을 오염시켰다는 소송을 해결하기 위해 11억8500만달러(약 1조5500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PFAS는 탄소와 불소가 결합한 유기 화합물로, 열에 강하고 물이나 기름을 막는 특성을 갖는다. 이 때문에 의류부터 생활용품, 식료품, 화학, 자동차, 반도체 산업에 이르기까지 널리 사용됐다. 특히 듀폰이 개발한 PFAS 테플론은 프라이팬에 쓰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PFAS는 그러나 자연 상태에서 잘 분해되지 않고 독성이 있어 토양과 물을 오염시킨다. 또 암, 호르몬 기능 장애, 면역력 약화 등 문제를 일으켜 세계 각국이 규제에 나서고 있다.

이 때문에 PFAS를 제품에 사용해온 듀폰, 케무어스, 코르테바와 다른 업체들은 환경을 오염시켰다는 혐의로 수많은 소송에 휘말려있다.

이번에 합의금 지급에 합의한 세 기업 가운데 케무어스가 5억9200만달러(7755억원), 듀폰이 4억 달러(5240억원), 코르테바가 1억9300만 달러(2528억원)를 부담한다. 케무어스와 코르테바는 과거 듀폰에서 분사한 기업들이다.

이번 합의금으로 미국 내 수백 개 수도 공급업체가 소방용 거품으로 인한 PFAS 오염을 정화하는 비용을 요구한 소송을 해결할 수 있다고 세 기업은 밝혔다.

다만, 이번 합의금은 PFAS에 노출된 개인과 정부 소유이거나 소규모인 상수도 공급업체가 제기한 소송까지 포함하지는 않는다.

블룸버그는 최대 PFAS 제조사인 3M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오는 5일 첫 번째 연방 법원 재판을 앞둔 상황에서 이번 발표가 나왔다고 전했다.

3M이 재판으로 1430억달러(약187조원)의 배상금을 내야 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