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선관위 공세속 윤창현 “文정부 알박기 선관위원장, 민주당에만 관대…사퇴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5 20: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2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회의를 마치고 위원장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현 선관위 중립성, 독립성 보장되지 않아"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까지 불거져"
"우리에게 심하고 민주당엔 부드러운 잣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 노태악 선관위원장을 향해 "제대로 된 사과를 하고 물러나시든지,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자진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선관위가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따른 감사원 감사를 거부한 것을 두고 노 위원장의 자진 사퇴와 감사원 감사 수용을 촉구하는 등 연일 공세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간사를 맡고 있는 윤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임 정부에서 임명된 알박기 인사로, 이 분이 계시는 동안 (선관위가)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되지 않은 것 같지 않으며 자신이 장으로 있는 기관에서 이런 일(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까지 벌어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관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공정성과 중립성인데 자신의 잘못은 그대로 넘어가겠다, 적당히 넘어가겠다는 기관이 어떻게 공정성과 중립성을 인정받겠나. 빨리 털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 의원은 김기현 대표가 전날(4일) 긴급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민주당과 공생적 동업 관계를 형성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한 것과 관련 "우리한테는(국민의힘에게는) 좀 심한 잣대를 들이대고 민주당에는 부드러운 잣대를 들이대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선거 기간 중) 내로남불, 위선, 무능을 가지고 공격하려고 했더니 특정 정당을 연상시킨다면서 (선관위가) 현수막을 떼라고 했다"면서 "그런데 민주당이 주술, 굿당, 신천지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거니 그건 또 괜찮다고 한다"고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간사인 윤창현 의원이 5월 19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위메이드 본사에서 열린 2차 회의에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선관위 길들이기, 장악 시도라는 야당의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자녀 채용 비리에 대해 조사를 받으라는 걸 선관위 장악 시도라고 하는 건 좀 오버 같다"며 "잘못에 대해 깨끗이 털고 하시면 더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간사로서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자금 세탁 의혹에 허위사실이라며 강하게 반박하는 데 대해서는 "근거를 제시했으면 좋겠다"며 "A부터 Z까지 정확하게 이야기를 안 하시고 중간에 잠깐 보여주고 문제 없다고 하고 물러나더니 그다음엔 도망치듯 안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래 내역만 수천 페이지라는데 수천 페이지가 되는 거래를 어떻게 시작해서 마지막에 어디까지 갔는지 정확히 마침표까지 보여주면 저희가 잘못 얘기한 거는 사과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