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푸틴 민병대 “러 병사 수십명 생포”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5 11: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생포된 러 병사 반푸틴 러시아 민병대인 러시아의용군단(RVC)이 벨고로드 지역에서 러시아군 포로를 생포해 4일 공개한 영상. 트위터 캡처



러 “우크라이나가 배후” 비난

반푸틴을 내세운 러시아 민병대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인 러시아 서남부 벨고로드를 급습하는 과정에서 여러 명의 러시아 군인을 생포했다고 밝혔다. 벨고로드는 반푸틴 러시아 민병대원들이 지속적으로 공격을 가하고 있는 지역 중 하나다.

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인들로 구성된 ‘러시아의용군단(RVC)’은 이날 벨고로드 지역을 급습한 이후 텔레그램에 공개한 영상에서 러시아 군인을 생포했으며 이들을 우크라이나에 넘길 것으로 밝혔다. 1분 26초 분량의 영상에는 12명 정도의 러시아 군인이 포로로 잡혀 있는 모습이 나온다. 두 명은 침상에 누워 있는 상태였다.

RVC와 함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정권에 반대해 본토 공격을 진행 중인 ‘러시아자유군단’(FRL)도 텔레그램 채널에 같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RVC는 앞서 두 명의 군인을 포로로 잡았다고 밝혔으며, 이름을 밝히지 않은 RVC의 한 대원은 이날 하루 동안 더 많은 러시아 군인을 생포했다고 설명했다. RVC 측은 뱌체슬라프 글라드코프 벨고로드 주지사가 앞서 포로로 잡힌 러시아 군인들이 살아 있다면 RVC와 만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약속 장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글라드코프 주지사는 RVC의 공격을 받은 노바야 타볼잔카 지역 당국과 대화를 나눴다면서도 RVC와의 만남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RVC와 FRL은 지난달 말부터 벨고로드 등 러시아 본토 접경지 곳곳을 공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이들 공격의 배후라며 비난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는 이를 부인 중이다.

황혜진 기자 best@munhwa.com
관련기사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