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검사 정상 범위 넘어…유영철과 같은 검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6 20: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또래 여성 살인사건 피의자 정유정(23). 부산경찰청 제공



유영철·조두순·강호순 등 진단 이력…40점 만점에 25점 넘은 듯


온라인 과외 앱으로 만난 20대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유정(23)의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 수치가 정상인의 범주를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6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정유정을 상대로 실시했던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 결과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정유정이 정상인 범주에 들지 못하는 것으로 보고 종합적인 판단을 내린 뒤 이르면 7일 검찰에 그 결과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총 20개 문항으로, 40점 만점이다. 사이코패스의 본성인 죄책감·후회·공감 부족, 냉담함, 충동성, 무책임성을 평가하는데 활용된다. 한국은 통상 25점 이상, 미국은 30점 이상일 때 사이코패스로 간주한다. 일반인은 15점 안팎의 점수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코패스 진단은 이런 점수 외에 대상자의 과거 행적과 성장 과정,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과거 범법 행위 등의 자료와 프로파일러 면접 결과 등을 근거로 임상 전문가가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된다.

앞서 연쇄살인범 유영철(38점),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29점), 연쇄살인범 강호순(27점)이 기준을 웃도는 점수로 전형적인 사이코패스라는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정유정이 범행을 자백했지만, 여전히 범행 동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보고 보강 수사 차원에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지난 2일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정유정의 구속 기한이 끝나는 오는 11일까지 수사를 진행하고, 필요하면 구속 기한을 한 차례 더 연장할 계획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