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력 잃고 있는 프랑스 ‘연금개혁 반대시위’ 참여인원 4분의1로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06: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정부가 강행한 연금개혁법에 반대하는 노조원들과 시위대가 4월 20일(현지 시간) 파리 외곽 라데팡스 그란데 아르슈(신개선문) 앞에 집결해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강행한 연금 개혁을 규탄하는 시위가 6일(현지시간) 프랑스 곳곳에서 열렸으나 참여 인원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을 기존 62세에서 2030년까지 64세로 점진적으로 늘리는 연금 개혁에 반대한다는 여론은 여전히 높더라도, 이미 입법 절차를 완료한 만큼 시위에 대한 관심이 다소 식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올해 1월 시작해 이날로 제14차를 맞은 연금 개혁 반대 시위에는 경찰 추산 28만1000명, 주최 측 추산 90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돼 이 문제로 시위를 시작한 이래 최저를 기록했다. 가장 많은 인파가 모인 지난 3월 7일 제6차 시위 때와 비교하면 참여 인원이 4분의 1수준으로 줄어든 셈이다. 당시 경찰은 128만 명, 노조는 350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했다.

강경 좌파 성향의 노동총동맹(CGT)을 이끄는 소피 비네 사무총장은 "6개월이 지났어도 노조는 여전히 단결하고 있으며 분노, 좌절, 동기는 여전히 강하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모든 것이 끝났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온건한 노조인 민주노동연맹(CDFT)의 로랑 베르제 사무총장은 이러한 시위는 이날이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본다며 "경기가 끝나가고 있다"고 인정했다. 베르제 사무총장은 "다음 주에 200만 명을 동원할 수 있다고 말하고 싶지만, 노동자들에게 거짓말을 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하원에서는 자유·무소속·해외영토(LIOT) 그룹이 연금개혁법을 취소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으나, 헌법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아예 투표에 부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시위와 맞물려 항공관제사, 철도공사(SNCF), 파리교통공사(RATP) 노조 등이 파업을 하면서 일부 비행기, 기차, 버스 및 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빚어지기도 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