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악화로 기업들, 지갑닫는다…“4월 법인카드 승인액 1.5% 감소”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06: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4월 전체 카드 승인액 93조9000억… 지난해 같은달보다 4.1% 늘어
개인카드 전체 승인액 역시 77조2000억 원으로 전년 동월比 5.3%↑
반면, 법인카드는 16.8000억 원으로 같은 시기 1.5% 감소로 나타나


코로나19 방역 규제 해제로 전체 카드 사용은 늘고 있지만, 경영 악화 등으로 기업들이 영업 및 접대 등에 쓰는 법인카드 사용은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신한카드, 삼성카드, KB국민카드, 롯데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 등이 발급한 전체 카드의 승인액은 93조900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1% 늘었다. 전체 카드 중 개인카드는 지난 4월 승인액이 77조2000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5.3% 늘었지만, 법인카드는 16조8000억 원으로 1.5% 감소했다.

법인카드는 개인카드와 함께 평균 승인액도 크게 줄었다. 지난 4월 전체 카드의 평균 승인액은 4만1031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2.9% 줄었다. 개인카드는 평균 승인액이 3만5766원으로 1.9% 줄었고 법인카드는 12만8704원으로 4.3%나 감소했다. 문제는 전달과 비교해도 카드 평균 승인액이 줄었다는 점이다. 이는 카드 씀씀이가 줄어들고 있다는 의미다.

지난 4월 전체 카드 승인액은 전달에 비해 2.4% 감소했다. 개인 카드의 평균 승인액은 전달보다 2.1%, 법인카드는 0.9%가 각각 줄었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법인카드의 승인액이 줄고 평균 승인액마저 전년과 전월 대비 모두 감소했다는 것은 기업들이 실적 악화에 대비해 지갑을 닫고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