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컬처의 바탕은 책” 문체부, ‘K-북 비전’ 선포식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1: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겨울(왼쪽부터)작가, 한주리 서일대 교수, 이수지 작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문정희 국립한국문학관장, 최조은 웹소설 작가, 필립 빈디쉬만 한국번역아카데미 수강생이 7일 서울 송파구 책박물관에서 열린 ‘K-북 비전’ 선포식에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위기와 불확실성의 시대일수록 언어의 힘, 책의 힘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

7일 서울 송파구 책박물관에서 열린 ‘K-북 비전 선포식’에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렇게 밝히고, 한국 출판의 도약을 위한 4대 전략과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출판·문학·도서관·서점계 관계자들과 MZ세대 독자 등 80여 명이 참석한 이날 선포식에서 박 장관은 "책은 상상력의 원천이자 K-컬처의 바탕"이라고 강조하고 업계 종사자들과 작가들을 격려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K-북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MZ세대 독자 등 80여 명이 K-북의 미래 전략과 추진과제를 듣고 박수를 치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K-북’의 비전은 미래(Future), 선두주자(First runner), 무장애(Barrier-Free), 공정(Fair)의 4F로 요약된다. ▲미래에도 지속가능한 책, ▲콘텐츠 수출의 새로운 선두주자로서의 책, ▲지역·사회환경·장애와 무관하게 모두가 누리는 책, ▲공정한 창작생태계를 토대로 만들어진 책을 지향하겠다는 것. 문체부는 특히, 한국 문학이 세계 3대 문학상(노벨문학상, 공쿠르상, 부커상)을 수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K-북 수출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14일 열리는 서울국제도서전과 11월 예정된 샤르자국제도서전 등 국내외 도서교류 행사에서 K-북 저작권마켓과 비즈니스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 아울러, 웹소설 작가와 PD 등 새로운 확장 분야에선 신진 인력 양성에 집중할 예정이다.

선포식 후에는 K-북 콘서트가 이어졌다. 김겨울 북튜버 겸 작가가 진행을 맡고, 장강명 소설가, 안희연 시인, 이수지 그림책 작가 등이 각자의 작품과 한국 문학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동미 기자
관련기사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