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찾은 윤 대통령 “고속열차 운행 2배로 늘릴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2:07
프린트
평택∼오송 2복선화 착공식 참석
충북 1호 공약 챙기며 민심 다지기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충북 청주시를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착공 기념식 현장을 찾아 “고속열차 운행을 2배로 늘려 전국 2시간대 생활권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윤 대통령의 대통령 선거 때 충북 지역 1호 공약이었다. 윤 대통령이 대선 때 약속을 직접 챙기며 지지 기반을 다지는 모양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주시청 제2 임시청사에서 열린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착공 기념식’에 참석해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만들기 위해서는 촘촘한 교통 인프라가 필수적”이라며 “핵심 국정 목표”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공정한 접근성’을 지역 균형발전의 핵심 요소로 강조했다.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시 도심 통과 사업의 핵심은 경부·호남·수서 고속철도가 교차하는 평택~오송 구간의 포화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고속철도를 추가한다는 것이다. 특히 시속 300㎞ 수준으로 운용하고 있는 현재 고속철도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시속 400㎞대까지 운용이 가능하도록 개량 설계함으로써 철도사업을 확대하겠다는 구상도 깔려 있다. 5년간 3조2000억 원가량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8년 개통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청주, 오송, 세종, 대전까지 새로운 교통축이 만들어지면 지하철로 더욱 편리하게 공항과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고 했다. 또 철도 클러스터, K-바이오 스퀘어 등을 조성해 국가 첨단산업 중심으로 충북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이날 윤 대통령의 충청 방문은 약 4개월 만이다. 부친의 고향이 충남 공주여서 ‘충청의 아들’을 내세웠던 윤 대통령은 그간 충청 지역에 공을 들여왔다. 윤 대통령이 대선에 뛰어든 후 민생 행보로 가장 먼저 방문한 지역이기도 하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충북을 9차례 방문해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자주 찾았다. 중앙경찰학교 졸업식, 청주 충북대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 대학생 오찬간담회를 비롯해 진천선수촌 방문 등 다양한 명목으로 이뤄졌다. 충청은 국회의원 총선거·대선 등 전국 단위 선거에서 승패를 좌우할 캐스팅보트 지역으로 꼽힌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