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뻘 40대 여성 ‘묻지마 폭행’ 중학생 3명 집유...“합의한 점 고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23: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길을 가던 4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하고 동영상으로 촬영해 유포한 중학생들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임동한 부장판사)는 8일 길 가던 여성을 폭행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기소된 중학생 A(16) 군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B (15)군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 또 범행에 가담한 C(15)양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3명 모두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을 명했다.

A 군 등은 지난해 12월 18일 오전 4시 30분쯤 대구 서구 내당동 거리에서 혼잣말을 하며 지나가던 40대 여성에게 시비를 건 뒤, 날아차기하듯 발로 찼다. 피해 여성은 갈비뼈 골절 등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었다. A군 등은 피해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때리지 않았다”고 거짓말한 뒤 피해 여성을 찾아내 다시 발차기로 보복폭행을 저질렀다. C양은 폭행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해 주겠다며 A군과 B군을 부추겼고, 실제 휴대폰으로 찍어 SNS에 유포했다.

이들은 무인가게에서 물건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범행 동기와 목적, 전후 상황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사회적으로도 큰 공분을 일으킨 사건”이라며 “다만 범행 당시 피고인들이 만 14세와 15세에 불과한 소년으로 미성숙한 충동과 기질로 범행을 저지른 점, 피해자들과 원만히 합의한 점, 부모 등이 피고인들에 대한 계도를 철저히 다짐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