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한·중수교 교섭사무관 지내… 北주재 대사관도 근무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2 11:57
프린트
‘대표적 한국통’ 싱하이밍 대사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중국 외교부에서 대표적 ‘한국통’으로 꼽힌다.

1992년 8월 한·중 수교를 위한 양국 교섭 당시 사무관이었던 그는 통역관으로서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와 서울 워커힐호텔을 오갔다. 같은 해 중국 정부의 한반도 전문가 양성 계획으로 북한 황해도에 있는 사리원농업대를 졸업한 직후였다.

싱 대사는 남북한을 넘나든 이력으로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길렀다. 1986년 중국 외교부에 입부해 주한 중국대사관에서 세 차례(1992∼1995년, 2003∼2006년, 2008∼2011년)에 걸쳐 근무하며 공사참사관, 대리대사 등을 역임했다.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에서도 1988∼1991년, 2006∼2008년 두 차례 근무했다. 이 같은 이력의 싱 대사가 지난 2020년 1월 주한 대사로 부임한 것은 당시 미·중 패권 전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한국에 대해 적극적 외교전을 펴겠다는 중국 정부의 신호라는 해석이 나왔다. 싱 대사는 검찰총장 시절의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기도 했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